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3.05(화)

[2021 실적] 역대 최대 실적 신학철 '블루오션 시프트'로 “2030년 Top글로벌 과학기업 도약”

기사입력 : 2022-02-15 00:05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지난해 영업익 5조255억 원, 매출 42조6547억 원 기록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지난 8일 온라인 투자자 설명회에서 향후 경영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LG화학.이미지 확대보기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지난 8일 온라인 투자자 설명회에서 향후 경영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LG화학.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신학철닫기신학철기사 모아보기 LG화학 부회장(사진)이 오는 2030년 Top글로벌 과학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신학철 부회장은 최근 ‘블루오션 시프트’ 전략을 발표했다. 이 전략은 오는 2030년까지 현재 매출 2배가 넘는 60조 원을 달성하고, 친환경 고부가 비중을 절반 이상으로 끌어 올린다는 것이 골자다.

신 부회장은 지난 8일 열린 온라인 투자자 설명회에서 “LG화학은 2021년 26조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나 오는 2030년 60조원으로 130% 이상 성장시키겠다”며 “친환경 소재, 전지 소재, 신약 등 3대 신사업 매출도 3조에서 30조원으로 10배이상 끌어 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관련 R&D 투자도 가속화해 올해 연구개발 인원만 500여명을 증원, 3300여명을 확보할 예정”이라며 “연구개발비도 전년 대비 35% 이상 증액해 1조원 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전략을 위해서 LG화학은 친환경·전지소재, 글로벌 신약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반 고부가 신사업을 육성한다. 친환경 소재 부문을 위해 재활용·생분해성·바이오·신재생 에너지 소재 중심 부문 매출을 오는 2030년까지 현재 1조4000억 원서 8조 원으로 6배 늘린다. 재활용 플라스틱, 태양광 패널 필름용 POE(Poly Olefin Elastomer)이 중점 공략 시장이다.

전지 소재는 양극재ㆍ분리막 등의 라인업으로 매출 21조 원의 세계 최고 종합 전지 소재 회사로 도약한다. 2006년 세계 최초로 NCM(니켈·코발트·망간) 양극재를 양산하는 등 오랜 기간 축적된 기술력과 메탈 소싱 경쟁력을 기반으로 양극재 사업을 빠른 속도로 확대할 방침이다.안전성 강화 분리막(SRS) 등 원천 기술력 바탕으로 분리막 사업 또한 본격 육성한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관심도가 높아진 신약의 경우 오는 2030년까지 23개의 임상 단계 파이프라인을 확보할 계획이다. 현재 LG화학은 임상 1상 이상 단계에 진입한 글로벌 혁신 신약 파이프 라인 10개를 확보했다. LG화학 측은 “2030년까지 23개 임상 단계 파이프라인 확보 신약 중 2개 이상의 혁신 신약을 미국·유럽 등 주요 시장에 상업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LG화학은 2021년 영업이익 5조255억 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매출은 42조6547억 원이다.

차동석 LG화학 CFO 부사장은 “2021년은 큰 성장이 있었던 한해”라며 “글로벌 물류 이슈, 차량용 반도체 공급부족 등 급격한 경영환경 변화와 함께 재료비 상승, 전지 리콜 등의 수익성 이슈가 있었지만, 차별화된 사업 포트폴리오와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전사업부문에서 매출 및 영업이익 규모가 증대되는 기록적인 성장이 있었다”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서효문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