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19.06.24(월)

윤종규 내실 성장·함영주 외형 확대 고삐 죈다 [2023 신(信) 수장] 올해 대부분 금융지주 회장이 교체된 가운데 기존 임기를 수행 중인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과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각각 내실 성장과 외형 확장에 집중한다.주요 금융지주 회장 키워드로는 ‘고졸 신화’가 떠올랐다. 지난해 말 신한금융지주 차기 회장에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내정되면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과 함영주...

금융 BEST CLICK

금융지주

은행

금융공기업

예적금

금융가Talk

핀테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