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4.16(화)

‘재무통’ 김옥찬 전 KB금융 사장, 현대증권 인수·통합 비은행 강화 성과 [DGB 차기 회장 후보 3인 인물 분석 - ③]

기사입력 : 2024-02-20 11:2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은행 비롯 증권·보험 경력 다수 보유
현대증권·KB증권 통합 성공 이끌어

김옥찬 전 KB금융지주 사장. /사진제공=SGI서울보증이미지 확대보기
김옥찬 전 KB금융지주 사장. /사진제공=SGI서울보증
<편집자주> DGB금융지주가 지난 6년간 그룹을 이끈 김태오닫기김태오기사 모아보기 회장의 후임자 선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DGB금융그룹 차기 회장 최종후보군(숏리스트)으로 권광석닫기권광석기사 모아보기 전 우리은행장과 김옥찬 전 홈앤쇼핑 대표이사, 황병우닫기황병우기사 모아보기 DGB대구은행장(가나다순)이 선정됐다. 대구은행이 시중은행 전환이라는 중대 과제를 안고 있는 만큼 향후 전국구 금융그룹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DGB금융을 이끌 적임자를 후보군의 경력과 경영 능력, 성과, 리더십 등 면면을 심층적으로 분석해 새 사령탑이 될 인사를 가늠해본다.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이 지난 6년의 임기를 마치고 용퇴를 결정하면서 후임자 선정 절차가 본격화됐다. DGB금융그룹 차기 회장 최종후보군(숏리스트)에 오른 김옥찬 전 KB금융지주 사장은 KB국민은행에서 재무관리본부장과 재무관리 부행장, 경영관리그룹 부행장 등을 역임한 ‘재무통’이다. 지난 2016년에는 KB금융지주 사장으로 부임하면서 현대증권의 인수·통합을 이끌어 KB금융의 비은행 강화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DGB금융지주는 지난 14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를 개최하고 차기 회장 숏리스트로 권광석 전 은행장과 황병우 DGB대구은행장, 김옥찬 전 홈앤쇼핑 대표이사 등 3명을 선정했다. 회추위는 약 4주간에 걸쳐 숏리스트 선정 프로그램을 진행했으며 ▲회추위원 인터뷰 ▲금융전문가 심층 인터뷰 ▲경영 전문성 평가 ▲행동면접(B.E.I) 평가 ▲외부전문기관 심층 심리검사 등 세부 프로그램 결과를 바탕으로 숏리스트를 선정했다.

김옥찬 전 사장은 1956년생으로 서울사대부고와 연세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했다. 김옥찬 전 사장은 지난 1982년 KB국민은행에 입행해 2013년에 국민은행장 직무대행을 맡았다. 이후 2014년부터 1년간 SGI서울보증 사장을 역임했으며 2016년에는 KB금융지주 사장으로 복귀했다. 약 2년간 KB금융지주 사장을 역임한 후 2020년부터 2022년까지 홈앤쇼핑 대표를 맡았다.

김옥찬 전 사장은 국민은행의 대표적인 ‘재무통’으로 평가된다. 김옥찬 전 사장은 국민은행에서 자금증권부 증권운용팀장과 관악지점장, 방카슈랑스부장 등을 거쳐 재무관리본부장, 재무관리 부행장, 경영관리그룹 부행장 등을 역임했다.

김옥찬 전 사장은 KB금융그룹 회장, 국민은행장 후보로 자주 올랐던 인물이기도 하다. 지난 2013년 민병덕 전 국민은행장 퇴임으로 김옥찬 전 사장이 국민은행장 대행을 하면서 차기 국민은행장 후보로 거론됐으나 이건호 전 국민은행장이 선임됐다.

지난 2014년에는 ‘KB금융지주 전산교체 내분 사태’로 임영록 전 KB금융그룹 회장과 이건호 전 은행장이 동반 사퇴하면서 김옥찬 전 사장이 차기 회장 후보에 올랐으나 후보에서 중도 사퇴하고 SGI서울보증 사장으로 부임했다. 2016년 KB금융지주 사장으로 복귀한 이후 2017년에도 차기 회장 후보에 올랐으나 자진 사퇴한 바 있다.

김옥찬 전 사장은 지난 2016년 KB금융지주 사장으로 부임하면서 현대증권 인수·통합을 이끌어 KB금융의 비은행 강화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기존 KB금융은 대우증권(현 미래에셋증권) 인수를 추진했으나 김옥찬 전 사장의 합류가 지연되면서 미래에셋증권에 넘어가게 됐다. 이후 현대증권으로 선회해 김옥찬 전 사장의 주도 아래 이동철닫기이동철기사 모아보기 전 KB금융지주 부회장(당시 통합추진단장), 이창권 KB국민카드 사장(당시 전략기획부장) 등과 함께 인수를 성공하면서 KB투자증권과의 화학적 결합으로 현재 자기자본 기준 5위의 KB증권이 탄생하게 됐다.

또한 김옥찬 전 사장은 국제금융, 증권운용, 보험, 재무 등 금융산업의 주요 분야를 모두 경험해 경영관리와 기획 역량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를 받았다. 특히 차분하고 온화한 성격으로 ‘덕장’으로 불리우는 등 내부 신망이 두터웠던 것으로 평가된다.

김옥찬 전 사장 역시 경북·대구 출신이 아닌 점이 약점으로 꼽힌다. 역대 DGB금융그룹 회장을 보면 모두 경북·대구 출신이다. 하춘수 초대 회장은 경북 김천 출신으로 대구은행에서 경력을 시작했으며 박인규닫기박인규기사 모아보기 전 회장은 경북 경산으로 대구은행에서 경력을 시작했다. 김태오 현 회장은 외환은행에서 경력을 시작했지만 대구 출신이다. 숏리스트에 오른 황병우 은행장은 경북 상주 출신이고 권광석 전 은행장의 경우 울산 출신이지만 김옥찬 전 사장은 서울 출생이다.

차기 회장 숏리스트는 향후 2주간 최종후보자 선정 프로그램에 참여해 종합적인 경영 역량을 추가로 검증받는다. 프로그램은 CEO급 외부 전문가 1대 1 멘토링과 업계획 및 비전 발표로 구성돼 있다. 멘토링 프로그램은 금융, 경영 및 리더십 분야의 최고 전문가 4명이 멘토로 참여하고 1대 1 멘토링을 통해 후보자에 대한 종합평가를 한다. 사업계획 및 비전 발표는 후보자가 제시하는 그룹의 비전 및 중장기 전략, 실천 과제 등에 대해 회추위원이 평가한다.

회추위는 “남은 경영 승계 절차에서도 회추위의 독립성과 공정성, 객관성을 견지해 최고의 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최종후보자를 추천하겠다”라고 밝혔다.

김경찬 한국금융신문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