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8.12(수)

키코 은행협의체 이번주 가동 전망…기업은행 포함한 10곳 참여 결정

기사입력 : 2020-07-06 15:29

기업은행 논의에 참여키로…산업은행 최종 불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IBK기업은행이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관련 은행협의체 참가를 결정하면서 산업은행을 제외한 10개 은행이 참여하는 은행협의체가 이르면 이번주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IBK기업은행 등 두 국책은행은 은행협의체 참여를 막판까지 고민했다. IBK기업은행은 실익을 떠나 일단 논의에 참여하기로 결정했으며, 산업은행은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키코 은행협의체 참여를 결정한 판매 은행은 금감원 분쟁조정위원회의 조정 권고를 받은 신한은행과 하나은행, 우리은행, 씨티은행, 대구은행이 참여하며, KB국민은행과 NH농협은행, IBK기업은행, SC제일은행, HSBC은행 등 조정 권고를 받지 않은 은행들도 참여한다.

금감원 분조위는 지난해 12월 키코 상품을 판매한 6개 은행에 대해 불완전판매 책임이 인정된다며 기업 4곳에 손실액의 15∼41%를 배상하라고 조정 권고를 내렸으며, 우리은행을 제외한 나머지 5개 은행은 조정결과를 불수용했다.

은행 별 권고 배상액은 신한은행 150억원, 우리은행 42억원, 산업은행 28억원, 하나은행 18억원, 대구은행 11억원, 한국씨티은행 6억원이다.

산업은행을 제외한 조정 권고를 받은 판매 은행 5곳은 은행협의체에는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추가 구제대상 기업에게는 보상이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은행협의체 구제대상 기업은 오버헤지(over-hedge)가 발생한 기업 206개에서 이미 소송을 제기했거나 해산한 기업 61개사를 제외한 145개 기업으로 추산되나 향후 협의체에서 결정된다.

금감원은 원만한 자율배상 진행을 위해 분조위 결정내용 및 배상비율 산정기준 설명 등 협의체를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금감원 관계자는 “다수 은행들이 협의체를 통한 자율적인 키코 피해기업 구제에 참여할 것이라고 공표한 만큼, 피해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결과가 도출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