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2.21(수)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두 번째 인사…지주 ‘안정’ 택하고 은행 ‘쇄신’ 방점

기사입력 : 2023-12-08 19:00

(최종수정 2023-12-08 21:15)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지주 부문장 1명 교체…부사장 대거 승진
은행 부문장 새 얼굴로…조병규號 힘실어

▲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
▲ 임종룡 우리금융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임종룡닫기임종룡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취임 후 두 번째 연말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지주에서는 소폭의 핀셋형 인사를 통해 안정을 꾀한 반면 은행에서는 양대 부문장을 모두 교체하며 쇄신을 택했다.

지주 임원 직위 일원화…부문장 1명 교체로 안정 중점
우리금융은 그룹 경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지주사와 은행의 조직개편 및 임원 인사를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지주 조직개편 방향은 임종룡 회장의 지주사 경영방침인 ▲전략 수립 ▲시너지 창출 ▲조직문화 혁신 등에 따라 설정됐다. 조직 슬림화를 지속하고 대대적인 개편보다는 핀셋형 개편에 집중했다는 설명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그룹 전체에 사업 추진의 속도감을 제고하고 새로운 사업 기회 발굴과 고객 서비스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룹 인수합병(M&A)을 담당하는 ‘사업포트폴리오부’는 기존 미래사업추진부문에서 전략부문으로 재배치했다. 그룹 시너지를 담당하는 ‘시너지사업부’는 기존 전략 부문에서 새롭게 재편된 성장지원부문(기존 미래사업추진부문) 산하로 이동했다.

기존 미래금융부와 디지털혁신부의 일부 기능을 재편한 ‘미래혁신부’는 디지털혁신부문(기존 디지털·IT부문)으로 들어갔다.

임 회장 취임과 동시에 발족한 기업문화혁신TF는 ‘기업문화리더십센터’로 확대 개편해 그룹 경영진 후보군 육성 프로그램을 전담하는 역할을 맡았다. 기존 전략부문에 속했던 이사회사무국은 이사회 직속 조직으로 분리해 독립성을 강화했다.

임원 직위 체계는 기존 상무, 전무, 부사장에서 부사장으로 일원화했다. 이번 지주 임원 인사에서는 부문장 1명만 교체해 소폭의 변화를 통한 조직 안정화를 꾀했다.

김건호 미래사업추진부문장은 은행 자금시장그룹장으로 이동했고 신임 성장지원부문장에 이번에 승진한 손윤홍 부사장이 선임됐다.

전재화 준법감시인 상무보와 정규황 감사부문 본부장, 정찬호 홍보실 본부장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옥일진 디지털IT부문 전무, 박장근 리스크관리부문 상무, 이정수 전략부문 상무는 직위 일원화에 따라 부사장이 됐다. 이성욱 재무부문 부사장과 장광익 브랜드부문 부사장은 유임됐다.

이미지 확대보기


은행 국내영업부문장·기업투자금융부문장 교체
우리은행도 지주사 전략 방향에 맞춰 ▲핵심사업 집중 ▲미래금융 선도 ▲IT·디지털 경쟁력 강화에 중점을 둔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사업 시너지가 높은 그룹으로 각 부문을 재편한 점이다. 국내영업부문은개인그룹, 자산관리그룹, 기관그룹, 부동산금융그룹으로 재편하고 기업투자금융부문은 CIB그룹, 중소기업그룹, 글로벌그룹으로 구성하는 등 영업진용을 정비했다.

특히 기업그룹과 IB그룹은 ‘CIB그룹’으로 통합했다. 기존 기업금융과 더불어 투자금융 및 해외투자업무 집중도를 높여 기업고객에 대한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금융 환경 변화에 맞춰 새로운 조직도 신설했다. ▲이종산업과 제휴 및 BaaS사업 확장을 위한 신사업제휴추진부 ▲중견기업에 대한 맞춤형 금융지원 전담조직 ▲미래고객(8~20세)을 위한 전담조직을 새로 만들었다.

아울러 내년 1월 예정된 IT 거버넌스 개편에 맞춰 기획 담당직원과 IT 전문인력이 함께 근무하는 플랫폼 조직을 운영해 고객 니즈와 환경 변화에 보다 민첩하게 대응하기로 했다.

IT 거버넌스 개편에 따른 잠재 리스크에 대비하고 안정적인 IT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컨트롤타워도 신설한다.

은행 임원 직위 체계 역시 부행장, 부행장보에서 부행장으로 일원화했다.

인사에서는 부문장을 모두 교체했다. 김범석닫기김범석기사 모아보기 부동산금융그룹 부행장이 국내영업부문장 겸 개인그룹장으로, 기동호 IB그룹장이 기업투자금융부문장으로 선임됐다.

기존 이석태 국내영업부문장과 강신국 기업투자금융부문장은 퇴임한다. 두 부문장은 올 상반기 은행장 선임 프로그램에서 조병규닫기조병규기사 모아보기 우리은행장과 함께 최종 후보를 두고 경쟁을 펼친 바 있다.

업계에서는 임 회장이 지난 5월 은행장 선임 프로그램 종료 후 후보들을 한자리에 모아 ‘원팀’ 정신을 강조한 점 등으로 비춰봤을 때 두 부문장이 유임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하지만 이번 인사에서 세대교체를 단행해 지난 7월 임기를 시작한 조병규 행장 체제에 힘을 실어줬다는 평가다. 이 부문장과 강 부문장은 1964년생으로 1965년생인 조 행장보다 나이가 한 살 많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기업 고객의 다양한 금융 니즈를 충족하고, 기업성장 단계별 최적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미래금융 선도는 물론 IT·디지털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더 나은 금융서비스로 고객과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보기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