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9(금)

양지을 티빙 대표, "파라마운트와 함께 국내 OTT 시장 독보적 1위 달성할 것" (종합)

기사입력 : 2022-06-16 15:18

여전히 연내 해외 진출도 계획…일본·대만 순서
양지을 대표, "먼저 국내 시장 집중…해외 진출 시 반드시 성공"
OTT 여전히 잠재력 많아…코로나19 엔데믹으로 잠시 성장 주춤
파라마운트, 현재 4000만 명 구독자 보유…오는 2024년까지 1억 명 달성 목표
티빙·파라마운트+, 7개 작품 함께 선봬…이준익 감독 '욘더' 첫 단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양지을 티빙 대표가 파라마운트와 함께 국내 OTT 시장에서 독보적 1위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사진제공=티빙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양지을 티빙 대표가 파라마운트+(플러스)와 함께 국내 OTT 시장에서 독보적 1위를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16일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티빙·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에서 양 대표는 "우리나라 독보적 1위 OTT 사업을 달성할 것"이라며 "가급적 빠른 시일 내 1000만 고객을 달성을 원한다"고 말했다.

이 날 티빙은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티빙·파라마운트 미디어데이를 진행했다. 티빙과 파라마운트는 미디어데이에서 전방위적 협력 계획을 밝혔다.

마크 스펙터 중앙·북유럽·아시아 총괄 대표는 "CJ ENM과 티빙의 파트너십에 감사하다"며 "단순히 티빙에 서비스 제공하는 것을 넘어 광범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말했다. 이어 "아시아 시장은 OTT 사업의 미래라고 생각한다"며 "현지 콘텐츠 투자 집중 등 단계별 시장 접근을 통해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마크 스펙트 파라마운트 중앙, 북유럽, 아시아 총괄 대표는 티빙과 광범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밝혔다./사진제공=티빙


행사에는 파라마운트+ 오리지널 시리즈 '헤일로'의 하예진, 공정환 배우와 첫번째 공동 투자작 '욘더'의 이준익 감독의 질의응답 시간도 가졌다.

다양한 파트너와 연합 전선 구축…LG유플러스 제휴 '깜짝 발표'


이어진 순서에서는 양 대표는 해외 진출을 비롯한 티빙의 구체적인 사업 계획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양 대표는 티빙은 연내 1000만 명의 고객을 확보하고 파라마운트+와 함께 국내 OTT 시장에서 독보적 1위를 목표로 한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티빙은 다양한 파트너와 연합 전선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이야기했다. 티빙은 네이버, JTBC 뿐 아니라 KT, LG유플러스와 전략적 제휴를 공격적으로 확대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진행자 김환 아나운서, 박이범 파라마운트 대표, 양지을 티빙 대표가 질의 응답 시간을 가지고 있다./사진제공=티빙

OTT 전망 낙관적…코로나19 엔데믹으로 주줌했지만 여전히 국내 시장 잠재력 많아


또 양사는 모두 'OTT 시장 위기론'에 대해서는 낙관적으로 평가했다. 한국 시장이 미국 시장과 달리 아직 IPTV나 케이블 TV와 OTT 사업자 간 역전 현상이 일어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 코로나19 엔데믹 초기이기 때문에 고객이 일시적인 해방감을 누리고 있어 OTT 시장이 잠시 정체됐다고 판단했다.

양 대표는 "몇 년간 코로나 때문에 사람들이 고통받았다"며 "지금은 일시에 해방감을 누리는 시기로 OTT 시장이 잠시 정체됐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미국과 달리 우리나라는 케이블, IPTV의 절반 이하의 가구가 OTT를 보고 있다"며 "시장 초기이기 때문에 티빙과 파라마운트가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관련 시장이 더 커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예측했다.

박 대표도 "위기는 곧 기회다"며 "우리는 구독모델만 있는 것이 아니라 스트리밍, 광고, 패스트 채널 사업 등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보유하고 있다"고 시사했다.

해외 진출 시 반드시 성공하는 모델 만들 것…연내 일본, 대만 진출 계획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양지을 티빙 대표가 글로벌 진출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티빙


양 대표는 티빙의 글로벌 진출 계획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양 대표는 "해외 진출 시 나갔을 때 반드시 성공하는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의지를 피력했다. 그는 "글로벌 사업 확장 없이 티빙의 미래가 불확실하다고 생각한다"며 "사업 계획을 철저하고 예리하게 짜서 나갔을 때 반드시 성공하는 모델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티빙은 연내 일본, 대만에 진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파라마운트 티빙과 오랜 기간 협력…CJ ENM과 다양한 사업 함께할 것


파라마운트+는 티빙과 오랜 협력 기간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박이범 파라마운트 아시아·스트리밍 대표는 "오늘이 티빙과 파라마운트의 결혼식이라고 생각한다"며 "티빙과 파트너십 이외에도 파라마운트, CJ ENM 콘텐츠 배급 등 CJ ENM과도 다양한 사업을 함께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최대한 파트너십이 오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박이범 파라마운트 대표는 최대한 티빙과 파트너십이 오래갈 수 있도록 유지하겠다고 밝혔다./사진제공=티빙


향후 파라마운트+는 7개 작품을 티빙과 함께 선보인다. 박 대표는 "이미 만들고 있는 티빙 오리지널 '욘더'는 해외에서 '파라마운트 오리지널'로 론칭한다"며 "한국 콘텐츠가 세계적으로 사랑받고 잇는 상황에서 양보단 질에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CJ ENM과 함께 미국이나 글로벌 시장에서 같이 시리즈를 만들거나 콘텐츠를 공동 제작할 계획도 있다"고 덧붙였다.

파라마운트+ 성장 목표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파라마운트플러스는 현재 글로벌적으로 4000만 명에 이르는 구독자 수를 오는 2024년 전세계 1억 명 도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티빙은 오늘(16일) 파라마운트+브랜드관을 정식 론칭했다. 티빙 앱 내 '파라마운트+ 브랜드관'에서는 파라마운트+의 최신, 독점 콘텐츠는 물론 '미션 임파서블', '탑건' 등 파라마운트 픽쳐스의 대표작을 볼 수 있다. 티빙 베이직 요금제 이상 사용자라면 누구나 추가 부담 없이 이용 가능하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나선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