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2.25(목)

BNK벤처투자, 부울경벤처투자센터 ‘센텀기술창업타운’으로 확장 이전

기사입력 : 2021-01-20 17:16

지역 혁신기업 투자·유관기관 협업 강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BNK금융그룹이 지난해 2월 BNK벤처투자 출범식을 개최했다. /사진=BNK금융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BNK벤처투자가 20일 지역 특화 벤처투자센터인 ‘부울경벤처투자센터’를 부산 해운대구의 ‘센텀기술창업타운(CENTAP)’으로 확장 이전했다고 밝혔다.

‘센텀기술창업타운(CENTAP)’은 부산테크노파크가 지역 유망 기술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육성 등을 위해 운영하는 공간이다. 멘토링과 컨설팅, 투자 연계, 홍보 등을 지원하는 부산형 팁스(TIPS)타운이다.

BNK벤처투자는 이번 이전으로 지역 혁신기업에 대한 투자와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더욱 강화해 우수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센터에 스타트업 육성에 경험이 있는 벤처캐피탈리스트 1명을 추가 배치해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육성지원 역할을 강화할 예정이다.

올해에는 투자기업 CEO 초청간담회를 개최하고, 부산·경남은행이 운영하고 있는 ‘스타트업 인큐베이터센터’에 입주한 업체들에 대한 성장 지원을 강화한다. 창업생태계 활성화 사업에도 적극 참여해 지역 내 역할을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BNK벤처투자는 지난해 한해 동안 850억원 규모의 신규투자조합을 결성해 전국 34개 업체에 470억원의 투자를 집행했다. 특히 투자금액의 40% 이상 189억원을 부울경 지역 13개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도승환 BNK벤처투자 대표이사는 “올해도 정책형 뉴딜펀드 참여 등을 통해 1000억여 원의 신규펀드를 조성하여 지역 내 투자를 확대하고, 신성장동력 발굴과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