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3.05(화)

이복현 금감원장 “은행권, 취약차주 연착륙 노력해달라”

기사입력 : 2022-07-14 14:36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신한은행 남대문지점 현장 방문
자영업자의 금융 애로사항 청취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이미지 확대보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14일 신한은행 남대문지점을 방문하여 은행의 취약차주 지원 노력을 격려하고 자영업자의 애로사항 등 현장 의견을 청취했다. 이복현 원장은 “자영업자 등 취약차주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만기연장·상환유예 종료에 대비해 차주들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은행들이 적극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복현 원장은 이날 남대문시장 상인 등이 참석한 간담회에서 최근 경제 여건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영업자들의 금융 애로사항을 들었다. 이복현 원장은 신한은행이 취약차주 지원 등을 위해 취급하고 있는 금리상한형 주택담보대출과 새희망홀씨대출을 받기 위해 영업점 창구에 내방한 고객, 은행 직원과 대화를 나누고 현장 의견을 경청했다.

코로나19가 지속되는 가운데 최근 물가 급등, 금리 상승 등 경제여건이 악화되면서 자영업자 등 취약차주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복현 원장은 “자영업자의 경우 코로나19로 이미 영업환경이 악화된 상황에서 금리 및 원자재가격 상승으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가계차주도 금리상승과 함께 자산가격 하락 등으로 소득대비 부채가 큰 저소득·저신용 차주, 청년 및 고령층 차주 등을 중심으로 채무상환능력 저하될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표했다.

이복현 원장은 “금융권이 정부 차원의 대책 이외에 자율적으로 취약차주 보호와 부담완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것은 매우 의미가 있다”며 “신한은행을 비롯한 은행권이 다양한 취약차주 지원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재 금융권은 신용대출119, 개인사업자대출 119, 자영업자 경영컨설팅 등 각종 취약차주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복현 원장은 “취약차주 지원 프로그램이 보다 실효성 있게 작동하여 취약차주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세심하게 살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이복현 원장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만기연장·상환유예 종료에 대비해 해당 차주들이 급격한 상환부담을 겪지 않고 연착륙할 수 있도록 은행권에서 적극 노력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