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1(목)

최정우,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 위해 5년간 53조 원 투자...2만5천명 신규 채용

기사입력 : 2022-05-26 15:01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최정우닫기최정우기사 모아보기 포스코그룹 회장(사진)이 오는 2026년까지 총 53조 원을 투자한다. 약 2만5000명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포스코그룹은 26일 관련 내용을 발표했다. 해당 투자를 통해 그린 철강, 이차전지소재 및 수소 등 친환경미래소재, 친환경인프라, 미래기술투자 등 핵심사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한다. ‘친환경 미래소재 대표기업’으로 위상을 공고히 하고, 국내 경제 산업 발전에 더욱 기여함은 물론, 미래 산업 트렌드를 적극 선도하겠다는 뜻이다.

사업별로는 철강사업은 친환경 생산체제 전환을 위한 전기로 신설 및 친환경 설비 도입, 전기차 모터용 철강제품 기술력 강화 등에 약 20조 원을 투자해 세계 최고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한다. 이차전지소재, 수소 등 ‘친환경미래소재’ 사업분야에는 안정적인 원료 확보와 설비 증설, 차세대 기술 확보 등에 약 5조3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에너지, 건축/인프라, 식량 사업 등의 ‘친환경인프라’ 분야에도 5조 원 가량 투자할 예정이다. 미래사업 발굴과 신기술 확보를 위한 벤처투자 및 연구개발에도 2조7000여억 원을 투자해 그룹차원의 균형성장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대규모 투자와 함께 그룹사업 육성에 걸맞은 인재 확보에도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다. 오는 2026년까지 친환경 철강생산 및 기술 개발, 이차전지소재 및 수소 등 주요 사업분야에서 약 2만5000명을 직접 고용한다.

포스코그룹 측은 "향후 철강, 이차전지소재, 리튬·니켈, 수소, 에너지, 건축·인프라, 식량 등 그룹 7대 핵심사업의 경쟁력을 제고해 2030년까지 기업가치를 3배 이상으로 높일 것"이라며 "이를 통해 인류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선도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로 발돋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서효문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