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6.29(수)

[2022 1Q 실적] 대우조선해양, 4701억 원 적자…박두선, 친환경·DX 중심 수익 개선 과제

기사입력 : 2022-05-17 11:14

매출 1조2455억 원 기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박두선)이 올해 1분기 5000억 원에 육박하는 분기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홀로서기에 나선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사진)이 어떻게 실적 반등을 할지 주목된다.

16일 대우조선해양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영업적자는 4701억 원, 매출액 1조2455억 원, 당기손해 4918억 원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약 13% 늘었지만, 영업적자와 당기손해도 증가했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1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저조한 이유는 원자재 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인해 강재를 포함한 자재 가격 및 외주비의 추가 상승으로 약 4000억 원 규모의 공사손실충당금을 반영했기 때문”이라며 “단 전세계적으로 불확실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지만, 3년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한 것은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대우조선해양 1Q 실적. 자료=대우조선해양.


취임 첫 실적 발표에서 아쉬운 성적을 받은 박두선 사장은 수익 개선이라는 과제를 안게 됐다. 박 사장이 내세운 실적 개선 키워드는 친환경 선박과 DX((Digital Transformation)‘이다. 우선 LNG선의 경우 수주 호조를 내세워 대우조선해양의 실적을 이끌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로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1~4월까지 46억1000만 달러를 수주해 올해 목표의 절반 이상을 달성했다. 올해 수주한 선박 18척 모두 이중연료추진선박으로 친환경 선박 분야에서도 독보적인 기술력을 과시하고 있어 향후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압도적인 수주 추세를 통해 실적 반등 선봉장이 될 것이라는 얘기다.

박두선 사장이 지난해 언론 인터뷰를 통해 강조한 ‘DX(Digital Transformation)’도 실적 반등의 키다. 그는 지난해 언론 인터뷰를 통해 ”대우조선해양은 DX 전략을 통해 미래지향적인 일터를 구현하고 최고의 선박 성능으로 고객 가치를 실현할 것“이라며 ”이를 활용해 조선업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런 기조를 바탕으로 최근 아비바와 손잡고 DX 전략을 통한 스마트 디지털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지능형 P&ID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구축했다. 해당 시스템을 통해 미래 친환경·지능형 선박 개발 완성도와 시간을 단축할 수 있도록 업무 과정을 혁신적으로 개선했다.

차세대 첨단함정 스마트 기술 개발 또한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2월 차세대 첨단 함정 스마트기술 연구발표회를 개최했다. 지난 15일에는 밥콕사와 ‘함정사업 분야 기술 개발 MOU’를 체결하며 함정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지난 9일에는 ‘LNG선 화물창 환경 모니터링 및 원격 제어 시스템’ 실제 적용도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 측은 ”기술 협약을 통해 다양한 함정 사업에 필요한 핵심기술을 확보할 방침“이라며 “다양한 함정 사업 분야에서 기술 협력을 위해 손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물론 강재 및 기자재가, 외주비 상승 등으로 인한 선박 건조 비용의 증가로 조선업계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LNG운반선, 이중연료추진선 등 고부가 제품의 수주확대,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향후 수익성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서효문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