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5.17(금)

한앤코, 남양유업 새 대표에 김승언 재신임한 이유

기사입력 : 2024-04-16 17:06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한앤코, 남양유업 이사회 장악 후 김승언 대표 재신임
김승언, 남양유업 경영권 분쟁 3년간 비상경영 이끌어
사업 다각화, ESG강화 리브랜딩으로 매출 1조 되살려

남양유업 논현동 사옥. /사진=손원태기자이미지 확대보기
남양유업 논현동 사옥. /사진=손원태기자
[한국금융신문 손원태 기자] 사모펀드 한앤컴퍼니(한앤코)가 남양유업 이사회를 장악한 가운데 대표집행임원으로 김승언 경영지배인을 재신임했다. 김 대표는 남양유업 홍원식닫기홍원식기사 모아보기 전 회장의 ‘불가리스 사태’로 촉발된 경영권 분쟁 3년간 홀로 회사를 이끌었던 인물이다. 한앤코가 새 전문경영인(CEO)을 선임하지 않고, 김 대표를 신임한 배경에 이목이 쏠린다.

남양유업 이사회는 지난달 29일 열린 제60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김승언 대표집행임원(대표)을 선임하기로 의결했다. 이와 함께 한앤코 윤여을 회장과 배민규 부사장을 남양유업 기타비상무이사로, 이동춘 부사장을 임시의장 및 사내이사로 함께 선임했다. 사외이사로는 이명철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이사장이 이름을 올렸다.

한앤코는 앞서 남양유업 홍원식 전 회장과 지난한 경영권 분쟁을 겪었다. 홍 전 회장은 지난 2021년 자사 발효유 제품인 ‘불가리스’에 코로나 예방 효과가 있다고 해 오너 리스크를 촉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질병관리청 등은 홍 전 회장 발표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고, 소비자 사이에서는 남양유업 불매와 같은 역풍이 일어났다. 홍 전 회장은 이전에도 대리점에 물품을 강매한다거나 폭언하는 등의 갑질 논란을 불렀다. 또한, 경쟁사에 비방 댓글을 지시한다거나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과 같은 논란을 일으키며 여론의 따가운 눈총을 샀다.

홍 전 회장이 ‘불가리스 사태’로 경영권을 넘겨주기까지 여러 크고작은 ‘오너 리스크’를 냈고, 이는 그가 경영권을 한앤코에 넘겨주게 된 계기가 됐다. 홍 전 회장은 오너 일가 지분 전량(53.08%·약 3100억원)을 한앤코에 경영권과 함께 넘겨주기로 했다. 그러나 법률사무소 쌍방 대리를 문제 삼으며, 매각을 백지화했다. 3년에 걸쳐 시작된 홍 전 회장과 한앤코의 싸움은 대법원의 한앤코 승소 판결로 종지부를 찍었다.

한앤코는 남양유업 이사회를 장악하면서 동시에 집행임원제도를 도입했다. 집행임원제도는 말 그대로 의사 결정과 감독 기능을 맡는 이사회와 다른 개념이다. 회사를 경영하는 임원으로, 대표 집행임원에 김승언 경영지배인이 오른 것이다. 한앤코 주요 임원들이 남양유업 사내이사로 대거 선임된 가운데 ‘남양맨’ 출신 김 대표가 CEO직을 유지해 이목을 끈다.
남양유업 김승언 대표집행임원. /사진=남양유업이미지 확대보기
남양유업 김승언 대표집행임원. /사진=남양유업
김 대표는 1976년생으로, 고려대 식품공학과를 나왔다. 이후 일본 게이오대 MBA를 졸업했다. 그는 2001년 남양유업에 입사해 생상전략본부장, 기획마케팅본부장, 수석본부장 겸 계열사인 건강한사람들 대표 등 그룹 요직을 거쳤다. 불가리스 사태가 촉발했던 2021년 5월 이광범 전 대표가 사임하면서 같은 해 10월부터 경영지배인에 올라 비상경영체제를 이끌어왔다.

코로나 기간 남양유업은 2021년 -779억원, 2022년 –868억원, 2023년 –724억원 등 적자를 연속으로 냈다. 그러나 매출에서는 2021년 9561억원, 2022년 9647억원, 2023년 9968억원 등 오름세를 유지했다. 이에 올해의 경우 2019년 이후 5년 만에 다시 1조를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 대표는 남양유업 코로나 3년간 급식사업 위축 등을 사업 다각화로 전화위복했다. 여기에 미혼모, 한부모 가정을 지원하거나 산모 대상 임신육아교실을 운영하는 등 사회 공헌 활동도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 같은 남양유업의 전략은 각종 리스크로 추락한 기업 이미지를 재건했다. 일종의 리브랜딩인 것이다.

구체적으로 남양유업 스테디셀러 제품인 ‘초코에몽’을 크림빵이나 아이스크림으로 각색했고, 고함량 단백질 음료 ‘테이크핏’ 시리즈와 식물성 음료 ‘아몬드데이’를 론칭해 신제품을 잇달아 내놓았다. 마케팅도 일반적인 것에서 벗어나 캐릭터나 CM송 등을 만들어 소비자 참여형으로 전개했다.

동시에 남양유업은 임신부, 산모를 대상으로 ‘임신육아교실’을 운영해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와 아이의 건강한 성장을 돕는 정보를 제공해왔다. 또 미혼모나 한부모 가정 등 취약계층 산모에 음악회를 마련해주거나 분유 등을 지원해주기도 했다. 미혼모 생활시설에는 자사 분유 제품을 후원했다. 상생경영 차원에서 대리점주 자녀들에 장학금을 지급하는 제도도 지난 2013년부터 꾸준히 운영했다.

남양유업이 적자구조에서 여전히 벗어나지 못했지만, 실적에서 가능성을 보인 것은 이 같은 리브랜딩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이에 한앤코도 새 인물을 대표로 선임하는 것이 아닌, 남양유업 속사정을 잘 아는 김 대표를 신임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실제로 한앤코는 지난 2021년 남양유업 인수합병(M&A) 체결 당시 직원들의 인위적인 구조조정보다 고용을 승계하겠다고 했다. 기업의 경영 안정화가 우선이라는 이야기다.

다만, 김 대표가 미등기 임원으로 등록된 만큼 기업 경영에서 실질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남양유업 측은 “집행임원제도는 의사 결정, 감독 기능을 하는 이사회와 별도로 업무 집행만 전담하는 임원을 두는 제도”라며 “김 대표는 대표 집행임원으로서 이전과 같이 대표직을 유지하면서 회사를 경영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손원태 한국금융신문 기자 tellme@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손원태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