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2.29(목)

캠코, 금융취약계층 6.8만명 재기 지원 1.7조원 규모 채권 소각

기사입력 : 2023-11-24 11:09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19개 민간 대부업체 매입 1400억 채권 소각
2017년부터 243만명 대상 25조 채권 소각

한국자산관리공사 본사 내부 모습. / 사진제공=캠코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자산관리공사 본사 내부 모습. / 사진제공=캠코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캠코(사장 권남주)가 24일 금융취약계층 약 6만8000명에 대한 1조7000억원 규모의 채권을 소각했다고 밝혔다. 캠코는 금융취약계층의 추심 부담과 금융거래 제약 해소를 돕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매년 정기적으로 보유 채권에 대한 소각을 실시하고 있다.

올해 소각에는 소멸시효 완성채권, 채무자 파산면책 채권 뿐만 아니라 장기소액연체채권 등 채무자의 경제적 재기를 위해 공적 지원이 필요한 대상도 포함됐다. 또한 금융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19개 민간 대부업체로부터 매입한 약 1400억원 규모의 채권 역시 소각을 진행해 민간부문의 자율적인 채권 소각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도 병행하고 있다.

캠코는 채권 소각을 통해 등록된 연체정보를 해제함으로써 금융거래에 불리한 상황들로부터 채무자를 보호하고 채권 부활 가능성을 제거하여 정상적 경제활동 주체로의 신속한 복귀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캠코는 올해부터 채권 소각사실을 미처 인지하지 못해 채무자의 경제활동이 위축되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채권 소각사실을 해당 채무자에게 직접 안내하는 ‘소각사실 문자 알림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채권 소각사실은 캠코가 운영하는 ‘온크레딧’과 고객지원센터를 통해 채무자별 본인 인증 절차를 거친 후 조회할 수 있다.

캠코는 지난 2017년부터 지금까지 금융취약계층 약 243만명에 대한 약 25조원 규모의 채권을 소각하는 등 공공기관으로서 취약채무자의 재기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