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6(월)

캠코, 올해 금융취약계층 27만명 채권 소각…2.7조 규모

기사입력 : 2022-11-29 11:4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 권남주 캠코 사장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 권남주)는 올해 자사와 국민행복기금 등이 보유한 금융취약계층 약 27만명(원금 약 2조7000억원)의 채권을 소각했다고 29일 밝혔다.

캠코는 정부 정책에 따라 매년 소멸시효완성채권, 채무관계자 전원 면책 등 회수가 불가능한 채권을 정기적으로 소각하고 있다. 현재까지 총 원금 23조원 소각을 통해 금융취약계층 236만명의 재기를 지원했다.

캠코는 채권 소각을 통해 시효연장 관행 개선과 금융취약계층의 추심 부담 완화 및 금융거래 불편 해소를 통한 경제활동 재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귀수 캠코 가계지원본부장은 “캠코는 그간 다양한 신용회복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금융취약계층의 경제적 재기를 지원해왔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채무정리로 취약계층의 상환부담을 해소하는 등 촘촘한 재기 지원을 통해 금융공기업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관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