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4(월)

부실징후기업 185개사 선정…복합위기에 중소기업 경영악화 심화

기사입력 : 2022-12-19 12: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금융권 신용공여 규모 1.5조원 수준
신속금융지원·프리워크아웃 등 지원

부실징후기업 추이. /자료제공=금융감독원이미지 확대보기
부실징후기업 추이. /자료제공=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부실징후기업으로 185개사가 선정됐다. 코로나 펜데믹 기간에는 부실징후기업 수가 감소했으나 복합위기에 따른 중소기업의 경영악화가 심화되면서 올해 다시 증가했으며 국내은행의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은 채권은행이 2022년 정기 신용위험평가를 실시해 185개사를 부실징후기업으로 선정하면서 전년 대비 25개사가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C등급은 84개사로 5개사 증가했으며 D등급은 101개사로 20개사 증가했다. 대기업은 1개사 감소한 2개사가, 중소기업은 26개사 증가한 183개사가 선정됐다.

지난해까지 코로나 팬데믹 기간 중 부실징후기업 수가 감소했으나 올해 다시 증가하며 2018년도 수준에 근접했다. 세부평가 대상 확대에 따른 자연 증가분 외에도 D등급을 중심으로 부실징후기업이 증가했으며 한계기업 증가와 복합위기에 따른 중소기업의 경영악화가 심화된 데 기인했다.

기계장비업이 20개사로 10.8%를 차지하며 가장 많고 금속가공 16개사, 부동산 15개사, 도매·상품중개 13개사로 뒤를 이었다. 내수산업인 부동산업이 전년 대비 12개사 증가했으며 식료품제조업은 8개사. 도매·중개업은 6개사 늘었다. 실적 호조를 보인 자동차업은 7개사 줄었으며 금속가공은 5개사 감소했다.

부실징후기업에 대한 금융권 신용공여 규모는 지난 9월말 기준 1조5000억원 수준으로 크지 않아 국내은행의 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분석됐다. 부실징후기업 선정에 따른 은행권의 충당금 추가 적립액은약 1367억원으로 추정되며 BIS비율 변화폭은 미미한 수준이다.

금융당국은 워크아웃 신청기업(C등급)에 대해 기업의 자구노력을 전제로 한 채권단 금융지원을 통해 경영정상화를 추진할 예정이며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겪는 정상기업(B등급)에 대해서는 신속금융지원, 프리워크아웃 등 채권은행 자체 경영개선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국내은행은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겪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신속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신용위험평가 B등급인 정상 중소기업에 대해 채권금융회사 공동으로 만기 연장, 신규 자금 등을 지원하고 기업은 자구계획을 이행하게 된다. 은행들의 적극적인 유동성 지원을 유도하기 위해 신규자금 지원시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의 보증 제공이 가능하다.

프리워크아웃 제도는 채권은행 단독으로 일시적 경영애로 중소기업에 대해 만기 연장과 신규 자금 등을 지원하며 기업은 자구계획을 이행하게 된다. 신속금융지원이 은행 간 협약에 따른 공동지원 중심이라면 프리워크아웃은 각 은행이 내규에 따라 단독지원하는 제도다.

또한 산업부, 중기부, 캠코 등 유관기관의 기업지원 제도에 은행권 참여를 확해 금융지원 외에 사업구조 개편과 진로 컨설팅 등 비금융 지원을 동시 가동할 계획이다. 기업이 다양한 수단을 통해 정상화를 추진할 수 있도록 신용위험평가 실효성 제고와 제도 개선도 병행할 예정이다.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