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6.29(수)

혼란에 빠진 금감원…원장 교체 앞두고 금융사 횡령·루나 사태까지

기사입력 : 2022-05-18 11:31

우리은행 수시검사 2주 추가 연장
루나 피해상황·원인 파악 들어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금융감독원 본원.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금융감독원이 원장의 사의 표명으로 수장 교체를 앞둔 가운데 우리은행 직원 횡령사태 관련 부실검사에 대한 감사원의 기관운영 감사도 예고돼 대내외 리스크에 따른 금감원 내부적으로 혼란스러운 분위기가 감지된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감사원이 2년 만에 금감원을 대상으로 기관운영 감사에 나선다. 금감원 본감사는 이달 중으로 착수할 것으로 보이며 금감원이 여러 검사를 통해 우리은행 직원의 횡령 사건을 적발하지 못한 점과 내부통제 여부에 대한 감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2020년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금감원에 대한 감사를 진행했으며 직원 2명에 대해 중징계인 정직 처분을, 다른 2명에게 경징계 이상의 징계 처분을 요구하며 부실 감독 책임을 물었다.

최근 우리은행 직원 A씨가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6년간 세 차례에 걸쳐 614억원을 횡령한 사태가 발생했다. 금감원은 우리은행에 대해 총 11차례의 종합검사와 부문검사를 진행했지만 횡령 정황을 발견하지 못하면서 감독·검사 체계 부실 논란이 제기됐다.

금감원 일반은행검사국은 우리은행 직원 횡령 사실이 알려진 다음날인 지난달 28일 즉시 현장 수시검사에 착수했다. 내부통제 부실 정황 일부를 추가로 발견하면서 수시검사 일정을 2주 추가하여 오는 27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금감원은 우리은행 횡령 사태에 따라 다른 은행에 대해 기업 구조조정 및 M&A와 같은 자금관리 등을 포함한 긴급 점검을 지시했으며, 증권사와 신탁사에 대해서는 자체적으로 신탁재산의 실재성과 내부통제 시스템을 점검하도록 주문했다.

또한 국내 가상자산인 테라USD(UST)와 루나 시가총액이 일주일 만에 99% 급락하는 사태가 발생하면서 금감원은 피해상황 및 발생원인 파악에 들어갔다. 관련법령이 없어 금감원의 역할이 제한적인 상황에서 실직적인 해결책을 내놓기 어려운 상황이다.

잇따른 금융사태가 발생해 금감원의 책임론이 지적되는 가운데 정은보닫기정은보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의 사의 표명으로 내부적으로 뒤숭숭한 분위기가 감지된다. 정은보 원장은 지난 12일 새 정부 출범에 따른 사의를 표명했으며 차기 금감원장에 검사 출신 인사들이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금감원 근무 경력이 있거나 금융법 전문가로 꼽히는 검사 출신 인사들이 후임 금감원장 후보로 급부상하면서 후임 금감원장 취임 이후 대대적인 조직 개편이 전망된다. 관례적으로 새로운 금감원장 부임이 하는 경우 임원들이 사표를 제출하며, 신임 금감원장의 업무 방향에 맞는 새로운 임원들이 선임되는 등 조직 개편이 이뤄진다.

정은보 원장은 사의를 표명했지만 후임 금감원장이 부임하기 전까지 원장직을 수행할 예정이다. 금감원장의 임기가 만료되면 수석부원장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되지만 정권 교체기 금감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경우 후임 금감원장이 선임되기 전까지 자리를 지킨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