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9.24(토)

정은보 금감원장 “우리銀 직원 횡령 책임자 엄정조치…내부통제 미비점 개선”

기사입력 : 2022-05-03 18:19

금감원 우리은행 검사과정 책임성도 점검
금리 상승 대비 예대금리 공시 강화 추진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사진제공=금윰감독원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정은보닫기정은보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3일 우리은행 직원 횡령 사태와 관련해 “은행권의 신뢰를 떨어뜨리는 매우 심각한 사안”이라며, “해당 은행에 대한 검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규명하여 책임 있는 관련자에 대해서는 엄정 조치하고, 내부통제 미비점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제도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은보 원장은 이날 서울시 중구 은행회관에서 17개 국내은행 은행장과의 간담회를 개최하여 대내외 위험요인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정은보 원장과 이준수 은행부문 부원장보 등이 참석했으며, 이재근닫기이재근기사 모아보기 국민은행장과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 신한은행장, 박성호닫기박성호기사 모아보기 하나은행장, 이원덕닫기이원덕기사 모아보기 우리은행장, 권준학닫기권준학기사 모아보기 농협은행장, 윤호영닫기윤호영기사 모아보기 카카오뱅크 대표, 홍민택닫기홍민택기사 모아보기 토스뱅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은보 원장은 간담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은행 직원 횡령과 관련한 금감원 책임론에 대해 “우선 사실관계를 확인해야할 것”이라며, “어떤 경우라도 책임이 있는 경우에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어떻게 내부통제가 운영되고 있는지 정확히 평가를 해서, 여기에 따라 어떤 개선을 하느냐도 중요하다”며, “그런 방향에서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정은보 원장은 간담회 인사말을 통해서는 “감독당국의 검사과정에서 사전에 인지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제도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은행에 대한 검사를 통해 관련자에 대해 엄정 조치하고, 내부통제 미비점에 대한 제도 개선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는 5일 예정된 FOMC에서 미국 연준이 기준금리를 50bp 이상 인상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면서 정은보 원장은 은행에서 현재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시고 리스크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정은보 원장은 우선 대내외 충격에도 은행이 자금중개 기능을 차질없이 수행할 수 있도록 손실흡수능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은보 원장은 “위기국면이라는 인식 아래 잠재 신용위험을 보수적으로 평가해 대손충당금을 충분히 쌓아야 한다”며, “자사주 매입과 배당 등은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이 유지되는 범위 내에서 신중하게 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정은보 원장은 유동성이 축소되고 디레버리징이 진행될 수 있는 상황인 점을 감안하여 은행권이 가계·기업부채 관리에 보다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밝혔다. 정은보 원장은 “가계부채 부실 문제가 우리 경제의 제약요인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관리하고 기업부채와 관련해서는 신용위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은보 원장은 기업부채와 관련해 기업 신용위험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만기연장과 상환유예 조치 종료시 상환부담 급증으로 부실이 확대되지 않도록 연착륙 방안을 잘 마련하여 이행할 것을 당부했다.

정은보 원장은 외화유동성 관리도 강조했다. 정은보 원장은 “은행의 외화유동성 관리능력과 국가별 익스포저 한도관리의 적정성을 점검하고, 취약부문이 발견되는 경우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금리 상승기를 맞아 예대금리차가 확대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정은보 원장은 금리인하요구권을 활성화하여 금융소비자의 금리부담이 완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정은보 원장은 “은행권은 예대금리차가 적정 수준에서 관리되고 금리산정 절차가 투명하고 합리적으로 운영되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금융당국 차원에서도 은행의 금리 산정·운영에 대한 시장규율이 원활히 작동될 수 있도록 예대금리 공시 강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은행장들은 리스크관리능력이 중요한 시기라는 데 공감을 표하면서 은행권도 손실흡수능력을 확충하고 외화자금 조달과 운용 등 외화유동성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정부 금융지원 종료시에도 소상공인이 급격한 상환부담을 겪지 않도록 채무재조정과 경영컨설팅 등 연착륙 방안의 활성화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우리은행 직원 횡령 사태와 관련해서는 은행장들도 사안의 심각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 하면서 내부통제 전반에 대해 꼼꼼히 재점검하고 추후 유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책임감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답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