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6(월)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 내정자 “임기 내 주식 매각 없다…리스크 면밀 검토”

기사입력 : 2022-01-04 17:23

류영준 대표 상반기 스톡옵션 전량 매도…이해상충 방지
리더십 변화 따른 조직 개편·대내외 커뮤니케이션 강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신원근 카카오페이 대표이사 내정자. /사진제공=카카오페이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신원근닫기신원근기사 모아보기 카카오페이 대표 내정자가 향후 2년의 임기 내 보유 주식을 매각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한 경영진의 스톡옵션 행사, 주식 매도와 관련해 모든 리스크를 점검하고 책임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원근 내정자는 4일 사내 간담회를 개최해 카카오페이 경영진의 지분 대량 매각과 리더십 변화에 따른 향후 경영 계획에 대한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간담회를 통해 경영진 스톡옵션 행사와 매각에 따른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향후 책임 경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원근 내정자는 향후 2년의 임기 기간 동안 보유 주식 매각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피치 못할 사정으로 매도할 경우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적극적인 소통으로 주가 영향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다른 경영진들도 스톡옵션 행사 시 인사와 IR 등 내부 관련 부서와의 협의를 강화하고 리스크 최소화 방안을 강구해 이행한다는 방침이다.

신원근 내정자는 “상심이 크셨을 주주와 크루 등 이해관계자 분들께 사과드린다”며, “경영진의 스톡옵션 행사와 주식 매도 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리스크를 점검하고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책임 경영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대표로 내정된 류영준닫기류영준기사 모아보기 현 카카오페이 대표이사는 모회사 이동에 따른 이해상충 오해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올해 상반기까지 보유한 스톡옵션을 모두 행사해 매도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장기 보유 의사가 있는 기관에 주식을 매각하고 일정 기간 보호 예수를 설정하는 등 리스크 최소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다”고 설명했다.

류영준 대표는 “저를 비롯한 경영진들의 스톡옵션 행사와 매도로 인해 불편한 감정을 느끼셨을 모든 분들께 송구하다”며, “상장사 경영진으로서 가져야 할 무게와 책임감에 대해 다시 한번 고민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며 앞으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전했다.

카카오페이는 이달 중 신원근 대표 내정자를 중심으로 조직 개편을 진행할 계획이며, 이번 내부 간담회를 시작으로 대내외 여러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도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카카오페이는 최근 마이데이터 기반으로 새롭게 개편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사용자 맞춤형 금융 자산·지출 분석 서비스로 고도화하고, 주식 MTS 출시와 디지털손해보험사 출범 등 굵직한 사업 계획들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카카오페이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된 신원근 내정자는 현 카카오페이 전략 총괄 부사장(CSO)으로, 지난 2018년 2월 카카오페이에 합류해 중·단기 비즈니스 성장 전략을 구축했다.

신원근 내정자는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하고, 기업 투자와 파트너십 제휴, 대외 커뮤니케이션 총괄 등 카카오페이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진해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해외 핀테크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주도하며 글로벌 진출의 포석을 마련하면서 전략적 M&A를 통해 투자·보험 부문 자회사 설립을 이끈 것으로 알려졌다.

신원근 내정자는 오는 3월로 예정된 정기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대표이사로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