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7.04(월)

류영준 회장, 내년 4월 임기 만료…차기 핀테크산업협회장 선출 절차 돌입

기사입력 : 2021-12-23 10:36

김태훈·정인영·이혜민 대표 등 후보자로 거론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류영준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 /사진제공=핀테크산업협회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류영준닫기류영준기사 모아보기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의 임기가 내년 4월 만료되는 가운데 차기 회장 선출 작업에 본격 돌입했다. 차기 협회장 후보에는 김태훈닫기김태훈기사 모아보기 뱅크샐러드 대표와 이혜민 핀다 대표, 정인영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대표 등이 거론되고 있다.

23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핀테크산업협회는 제4대 한국핀테크산업협회 임원 후보 등록 공고를 내고 회장·부회장·이사·감사 등 제4대 이사회 구성을 위한 임원 구성에 돌입했다.

차기 협회장은 등록일 기준 협회 임원만 후보자로 등록할 수 있으며, 다음달 7일까지 후보자 등록을 받아 10일부터 18일까지 선거관리위원회(이사회)에서 후보적격심사를 통해 최종 후보자를 확정할 계획이다.

협회는 다음달 19일 후보자 확정 공고를 내고 20일부터 26일까지 선거인 명부 확정과 함께 모바일 투표시 등록절차가 진행된다. 차기 협회장은 내년 2월 17일 정기총회 및 임원선거에서 선출된다. 협회장 임기는 2년으로, 정기총회의 추인과정을 거친 날부터 공식 임기가 시작된다.

핀테크산업협회는 지난 2016년 핀테크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출범한 금융위원회 설립인가 협회로, 총 344개개의 회원사를 두고 있다. 협회는 핀테크를 둘러싼 각종 환경변화에 대응하고 정책건의 회원사 네트워킹을 통해 핀테크산업 혁신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지난 2016년 초대 협회장으로 협회 출범 준비를 맡은 이승건닫기이승건기사 모아보기 비바리퍼블리카 대표이사가 선임됐으며, 제2대 협회장에는 김대윤 피플펀드 대표이사가 단독 후보로 출마해 선출됐다.

금융당국의 혁신금융 정책으로 핀테크산업협회 위상도 함께 커지면서 제3대 협회장 선거에는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와 신승현닫기신승현기사 모아보기 데일리금융그룹 대표가 출마했으며, 치열한 경쟁 끝에 류영준 대표가 선출됐다.

제4대 협회장 후보로 김태훈 대표와 이혜민 대표, 정인영 대표,이석우 두나무 대표이사, 이근주 한국간편결제진흥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혜민 대표의 경우 제3대 협회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으나, 협회 임원사만 협회장 선거에 출마가 가능해 당시 일반회원사였던 이혜민 대표는 최종 후보자에서 제외된 바 있다.

금융당국의 디지털 혁신 지원 등으로 국내 핀테크 업계가 무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풀어야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 전자금융거래법 개정안과 동일기능·동일규제 적용 문제, 망분리 규제 완화 등 차기 협회장은 국내 핀테크 시장의 발전을 위해 주요 이슈들을 해결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특히 최근 금융당국이 핀테크 산업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는 기조로 바뀌면서 업계 목소리를 금융당국에 전달해야 하는 협회장의 경우 금융당국 소통 역할이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