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4.02.27(화)

구광모의 AI 승부수…'뉴 LG' 속도 낸다

기사입력 : 2021-05-18 18:1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초거대 AI’ 투자 및 개발 계획 발표…1100억원 투자
올 하반기 최고 성능 AI 모델 공개…조 단위 파라미터 개발

▲ 사진: 구광모 LG 회장
▲ 사진: 구광모 LG 회장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취임 이후 ‘선택과 집중’의 행보를 이어가는 구광모닫기구광모기사 모아보기 LG 회장(사진)이 미래 성장동력으로 ‘AI(인공지능)’를 꼽은 뒤 대규모 투자에 나선다. 특히 최근 AI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부상하고 있는 ‘초거대 AI’ 개발에 1억 달러를 투자하면서, AI 생태계 확대에 속도를 낸다.

LG AI 연구원은 지난 17일 열린 ‘AI 토크 콘서트’에서 향후 3년간 방대한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대규모 컴퓨팅 인프라 확보 및 개발에 1억달러(약 1100조원) 이상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LG AI 연구원은 지난해 12월 출범 당시 향후 3년간 2000억원을 투자해 글로벌 인재 확보와 AI 연구개발에 힘쓰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번에 10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하겠다고 밝히면서, 본격적으로 AI 생태계 확대를 통한 고객가치 혁신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앞서 구 회장은 지난해 LG AI 연구원 출범식에서 “LG가 추구하는 AI의 목적은 기술을 넘어 고객의 삶을 더 가치 있도록 돕는 것에 있다”며 “AI 연구원이 그룹을 대표해 기업 스스로의 변화와 혁신의 방법을 발전시켜나가는 핵심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LG의 AI 전담조직인 LG AI 연구원은 ‘초거대 AI’를 개발하기 위해 1초에 9경5700조번의 연산 처리가 가능한 수준의 AI 컴퓨팅 인프라를 구축하고, 세계 최고 수준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올 하반기에는 6000억개의 파라미터를 가진 초거대 AI를 공개할 예정이다. 파라미터는 인간의 뇌에서 뉴런을 연결해 정보를 학습하고 기억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시냅스와 유사한 역할을 한다. 파라미터 규모가 커질수록 AI 지능도 높아진다.

현존하는 초거대 AI 언어모델은 미국 AI 연구소 ‘오픈 AI’가 개발한 ‘GPT-3’다. 해당 AI 모델은 1750억개의 파라미터다. LG가 하반기 공개하는 모델은 이것의 3배가 넘는다.

GPT-3는 인간처럼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고 에세이 및 소설을 창작할 수 있다. 반면, LG가 개발하는 ‘초거대 AI’는 언어뿐만 아니라 이미지와 영상을 이해하고, 데이터를 추론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내년 상반기에는 조 단위 파라미터의 ‘초거대 AI’도 개발할 예정이다.

LG 관계자는 “조 단위 파라미터를 보유한 초거대 AI는 글로벌 제조기업 중 첫 사례가 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이 17일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AI 토크 콘서트'에서 초거대 인공지능(AI) 개발에 1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LG이미지 확대보기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이 17일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AI 토크 콘서트'에서 초거대 인공지능(AI) 개발에 1억 달러를 투자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LG
LG는 초거대 AI를 업무에 적용해 일하는 방식도 대폭 개선해 고객 가치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고객센터에는 고객별 상담 이력을 요약해주는 가상 어드바이저를 활용하고, 상담 챗봇과 콜봇에선 고객의 문장 및 대화에서 드러나는 감정을 분석하는 등 자연스럽고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품 개발 프로세스도 크게 단축될 전망이다. 기존에는 상품기획부터 디자인·설계·생산 과정·신제품 개선 등의 과정에서 수정 작업이 발생하면, 개발자들이 다시 설계해야 해 시간이 많이 소요됐다. 반면, 초거대 AI를 적용하면 AI가 소프트웨어 코딩을 진행해 제품 개발 프로세스에 걸리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G는 AI 기반으로 차세대 배터리·고효율 발광 분야에서 신소재 발굴에도 속도를 낸다. 250년 동안의 화학 분야 논문과 특허를 자동으로 분석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 이후 해당 데이터에서 △분자 구조식 이미지 △물성 정보 추출 △실험 조건 등을 발췌해 종합적인 물질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다.

이외에도 디자이너와 협업이 가능하고, 제품 디자인 및 상품 내부 설계가 가능한 ‘창조적 초거대 AI’도 개발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슈퍼카를 닮은 로봇 청소기 디자인’을 입력하면, AI가 해당 디자인 시안 수백개를 자동 생성하는 형태다.

배경훈 LG AI연구원 원장은 “글로벌 파트너들과 함께 고도화된 초거대 AI 연구, 대규모 컴퓨팅 인프라 및 데이터 확보 및 사업화를 위한 오픈 생태계를 적극 구축해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역량을 확보할 것”이라며 “인류의 보편적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같은 꿈을 꾸는 인재들과 함께 최신 AI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정은경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