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1.20(목)

이동걸 “쌍용차 노사, 여전히 안이…사즉생 각오로 협상해야” 쓴소리

기사입력 : 2021-03-16 06:40

잠재적 투자자와 적극적 협상 독려
“쌍용차 P플랜, 전망 밝지만은 않아”
“지속가능한 사업성 담보돼야 지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사진=산업은행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업은행 회장이 P플랜(단기법정관리)을 추진하는 쌍용자동차 노사에 “여전히 안이한 것 같다”며 비판했다. 적극적인 협상 노력과 사업계획서 제출 없이는 자금 지원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다.

이 회장은 1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기업 구조조정제도 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회장은 “쌍용차 노사가 ‘생즉사 사즉생’(살고자 하면 죽고, 죽고자 하면 산다)의 정신으로 잠재적 투자자와 적극적인 협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객이 전도돼서도, 본말이 전도돼서도 안 된다. 쌍용차 회생에서 주는 대주주 마힌드라, 쌍용차 노사, 잠재적 투자자”라며 “주가 움직이지 않는데, 객이 움직일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쌍용차의 P플랜에 대해서는 “순탄하게 가고 있지 않다”고 평가했다. 이 회장은 “전망이 밝은 것만은 아니다”라며 “잠재적 투자자는 쌍용차 경영 환경이 당초 예상보다 굉장히 악화하고 심각하다고 판단하는 것 같다. 쌍용차 투자 여부에 대해 최종적으로 입장을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회장은 구조조정 기업을 폭풍우 속 침몰 직전의 선박에 비유하며 “선원과 선장은 버릴 것은 다 버리고, 팔 수 있는 것은 팔고, 포기할 것은 포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쌍용차가 뛰어다녀야 한다. 산은 문을 두드려서 해결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속가능한 사업성을 확인해야 지원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도 고수했다. 그는 “일부에서 산은이 돈을 먼저 넣으라고 하는데 투자자가 없는데 먼저 넣을 수는 없다”며 “잠재적 투자자가 투자를 결정한 후 자금조달 증빙을 제시하고 사업계획서를 제출하면 외부 전문가를 통해 객관적으로 타당성을 검증해 결과에 따라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쌍용차 대주주인 마힌드라가 최근 인도중앙은행(RBI)으로부터 쌍용차 보유 지분 감자를 승인받은 데 대해서는 “한가지 장애물을 넘었지만, 한가지 장애물에 불과하고 앞서 나가서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평가했다.

이 회장은 쌍용차와 노동조합, 대주주인 마힌드라, 협력업체, 외국계 등 이해관계자의 전례 없는 고통 분담도 촉구했다. “쌍용차가 존속 가능하려면 산은과 정부의 지원만 갖고는 안된다”며 “모든 이해관계자의 전례 없는 고통 분담이 필요하다. 상황이 넉넉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