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12(토)

쌍용차 중소협력사 "정부가 쌍용차 살리지 않으면 연쇄 부도"

기사입력 : 2021-02-03 14:35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쌍용자동차의 중소 부품 협력사 300여개사가 쌍용차 경영정상화를 위해 정부가 나서달라고 호소했다.

쌍용차 협력사 비상대책위원회는 3일 정부에 "직접적이고 효과적인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는 호소문을 보냈다.

이에 따르면 쌍용차 300여개 중소 협력사는 쌍용차로부터 약 4개월분 납품대금을 지급 받지 못하는 등 자금난에 시달리고 있다. 쌍용차는 일부 대기업 협력사로부터 부품 공급을 거부받아 공장가동을 멈추는 등 상황은 악화되고 있다.

비대위는 "쌍용차는 정부 지원, 대기업 부품 협력사, 외투기업의 협조 없이 자력으로 경영정상화를 이루기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쌍용차가 생산 재개를 통해 조기 회생 하지 못한다면 중소 협력사는 연쇄 부도와 대량 실업사태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비대위는 "쌍용차에서 ARS 신청 이후 정부와 금융 관계기관으로부터 긴급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안내받았다"면서도 "요구조건인 높은 신용도와 담보 제공은 쌍용차 회생절차로 동반 신용하락된 중소 협력사에게는 전혀 실효성이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의 지원을 통한 쌍용차 경영정상화만이 모든 문제를 풀어내는 열쇠"라고 호소했다.

그러나 칼자루를 쥐고 있는 산업은행은 단호한 입장이다.

앞서 산은은 미국 HAAH오토모티브가 쌍용차 인수 조건으로 요구한 한국정부측 지원을 사실상 거절했다. 산은은 "최근 10년간 누적적자가 1조원이 넘는 회사에 단순히 돈만 넣는다고 살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곽호룡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