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0.08.08(토)

우리은행, 기업부정대출 탐지시스템 오픈…여신심사에 활용

기사입력 : 2020-05-21 14:15

신용리스크 관리로 여신건전성 개선 효과 기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우리은행이 ‘기업부정대출 탐지시스템’의 도입으로 여신심사 과정에서 기업의 행동패턴을 분석해 부정대출 여부를 분석한다.

우리은행은 21일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업부정대출 탐지시스템’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실제 은행권에서는 기업 차주의 문서위조, 허위매출, 자금용도 유용 등으로 부실여신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이에 기업 여신심사 과정에 기업의 다양한 정보를 바탕으로 부정대출을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우리은행은 은행에서 보유하고 있는 기업의 정보와 신용평가사 등에서 제공하는 정보 등을 은행의 기업진단시스템과 연동한 기업통합DB를 구축했다.

여수신·신용공여·외환 등 6개 분야의 15개 기업 행동패턴을 분석해 부정대출의 위험도를 상·중·하 3단계로 분석하고, 이를 여신심사에 활용토록 했다.

시스템 구축에 따라 기업의 개폐업 반복과 대표이사의 빈번한 교체 및 이력, 대출금의 용도외 유용, 허위매출 등의 이상 징후를 여신 담당자에게 통지하게 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신규 부정대출 패턴의 시스템 반영과 주기적 업데이트, 여신 단계별 모니터링으로 사기 및 부정대출을 방지해 은행의 수익성 및 평판리스크 제고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