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4(월)

JB금융, 얼라인에 완승…DGB도 국민연금 반대 안건 통과 [2023 주총]

기사입력 : 2023-03-31 13:12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상정 안건 모두 원안대로 가결

JB금융 사옥. / 사진제공=JB금융이미지 확대보기
JB금융 사옥. / 사진제공=JB금융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JB금융지주(회장 김기홍닫기김기홍기사 모아보기)이 정기 주주총회에서 행동주의 펀드 얼라인파트너스를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DGB금융(회장 김태오닫기김태오기사 모아보기)도 국민연금공단이 반대 의사를 밝힌 안건이 통과됐다.

31일 금융권에 따르면 JB금융은 전날 전주 본점에서 열린 제10기 정기주총에서 이사회가 제안한 안건이 모두 원안대로 가결됐다. 이번 주총에서는 ▲재무제표 및 이익배당 승인 ▲정관 변경 ▲사외이사 선임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 ▲감사위원 선임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이 상정됐다.

JB금융 지분 14.04%를 보유한 2대 주주인 얼라인이 제안한 주당 900원 배당과 김기석 크라우디 대표 사외이사로 선임 건은 모두 부결됐다. 김 대표는 뱅크오브아메리카 서울지점 대표와 호주뉴질랜드(ANZ)은행 한국 대표 등 외국계 금융사 출신이다.

보통주 현금 배당은 이사회가 제안한 주당 715원 안건이 가결됐다. 의결권 수 대비 76.74%, 발행주식 총수 대비 73.10%가 JB금융 이사회의 손을 들어주면서다.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가 제안한 유관우·성제환·이상복 사외이사 후보 안도 통과됐다. 반면 김기석 후보는 출석의결권 수 대비 37.62%, 발행주식 총수 대비 35.84%가 찬성해 보통결의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김기홍 회장은 “주주 제안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았지만, 내용에 대해 이사진과 경영진이 의사결정을 할 때 주요 고려 사항으로 생각해서 앞으로 경영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대구은행 제2본점. / 사진제공=DGB금융이미지 확대보기
대구은행 제2본점. / 사진제공=DGB금융


같은 날 DGB금융도 대구은행 제2본점에서 정기 주총을 열었다. ▲재무제표 및 연결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 ▲감사위원 선임 ▲임원 퇴직 위로금 규정 승인 ▲이사 보수 한도 승인 등 7개 안건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특히 이사 보수 한도 승인 건에 대해 국민연금은 반대 표를 던질 것으로 예고했지만, 이날 별도 발언을 하지 않았다. 앞서 국민연금은 이번 주총 안건 중 이사 보수 한도 승인 건에 대해서만 “보수 금액이 경영 성과 등에 비춰 과다하다”고 반대 의사를 낸 바 있다. 국민연금은 작년 말 기준 DGB금융 지분 10.5%를 보유한 최대 주주이다.

이외에도 보통주 1주당 650원의 현금 배당이 결정됐으며, 최용호·노태식·조동환·정재수 사외이사가 새롭게 이사회에 합류하게 됐다.

아울러 김태오 회장은 주총 시작 전 자사주 1만주를 주당 6994원에 장내 매입했다. 이로써 김 회장은 총 7번 자사주를 매입, DGB금융 주식 5만주를 보유하게 됐다.

김태오 회장은 “자사주 소각과 중간 배당 등의 주주환원 정책을 확대하고 지속 가능한 성장 동력 확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김관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