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2(금)

‘지방은행 최초’ 기록 세우는 임성훈 대구은행장

기사입력 : 2022-06-30 17:44

모바일 운전면허증 신분 활용 서비스 제공
편의점과 손잡고 금융특화점포 1호점 개점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사 진: 임성훈 DGB대구은행 은행장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임성훈닫기임성훈기사 모아보기 DGB대구은행 은행장이 대구은행에 혁신의 DNA를 탑재하는 모습이다. 최근 대구은행은 새로운 서비스를 속속 선보이며 ‘지방은행 최초’ 타이틀을 거머쥐고 있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임성훈 행장은 올 초 2022년 상반기 부점장 회의에서 올해를 ‘내실 강화를 통해 새롭게 도약하는 변화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그는 “행동의 방아쇠를 당겨 변화를 인식하고 대응해 스스로 변화하자”고 말했다.

이 같은 임 행장의 지휘 아래 대구은행은 디지털 혁신 제도 도입과 다른 업종과의 협업 등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모바일 운전면허증 신분 활용 서비스, 금융특화점포 1호점 등을 통해 지방은행 최초라는 기록을 세우는 중이다.

그간 고객들은 금융 거래 시 실물 신분증이 없으면 은행 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웠다. 대구은행은 이러한 고객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모바일 운전면허증 신분 활용 서비스를 지방은행 중 처음으로 도입했다.

이는 본점 영업부, 대전지점 등 2개 영업점에서 우선 시범 실시하며 7월 초 전 지점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이번 서비스를 통해 고객은 ▲계좌 개설과 해지 등 수신 업무 ▲대출 신규·상환 등 여신 업무 ▲인터넷 뱅킹 신청 등 전자금융업무 ▲환전·외화 송금 등 외환업무 ▲제증명 발급 등 모든 은행 업무를 할 수 있다.

대구은행은 해당 서비스를 IM뱅크 애플리케이션의 계좌 개설 등 비대면 업무에서도 적용할 계획이다.

금융 관련 기업이 아니어도 공통점만 있으면 협업도 진행한다. 진모빌리티(대표 조창진, 이성욱)와 ‘IM’ 브랜드를 활용해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현재 대구은행은 ‘IM뱅크’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을, 진모빌리티는 ‘아이엠(i.M)택시’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대구은행과 진모빌리티는 흡사한 브랜드를 바탕으로 시너지를 창출한다. 고객에게 지속적인 긍정적 경험 제공을 통한 브랜드 인지도 향상에 힘쓴다는 방침이다.

예를 들면 대구은행은 IM뱅크 이용 고객 및 대구은행 금융상품 가입 고객 대상으로 아이엠(i.M) 택시 이용 기회를 제공하는 등의 이벤트를 통해 고객에게 대표적인 서비스를 홍보할 수 있다.

우선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라 대형 콘서트나 뮤직 페스티벌 등 야외 문화 공연이 활성화됨에 따라 DGB대구은행과 진모빌리티의 고객을 대상으로 IM 브랜드를 활용하는 이벤트를 활발히 진행할 예정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임성훈 DGB대구은행 은행장이 개점한 금융특화점포 1호점 ‘세븐일레븐 대구내당역점’에 방문했다. / 사진제공=대구은행
대구은행은 영업점 폐쇄에 따른 지역민의 금융 서비스 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편의점과 손을 잡았다.

이달 대구은행은 세븐일레븐 운영사 코리아세븐(대표이사 최경호)과 대구은행 내당역점이 있었던 자리에 금융특화점포 1호점을 선보였다.

키오스크(STM)와 자동화기기(ATM)로 구성된 디지털셀프점이 설치된 세븐일레븐 대구내당역점에서 고객은 은행 방문 없이 간단한 창구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

키오스크를 통해 지원되는 업무는 기본 ATM 업무를 포함해 입출금 통장 신규 및 재발행, 체크카드, 행복페이, OTP 발급, 각종 제신고 업무(비밀번호 변경 등)다.

또한 외부에 공유 전동 킥보드 충전소인 ‘윙스테이션’을 설치, 대구광역시 D마일과 연계한 마일리지 적립 등의 부가 서비스도 제공한다.

임성훈 은행장은 “지방은행 최초 편의점 내 금융특화점포 개점으로 DGB대구은행의 지역적 경계를 허무는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며 “향후 고객의 금융 접근성 향상을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겠다”고 말했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관주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