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1(금)

높아진 상장 문턱…'심사 철회' 줄줄이 [IPO 포커스]

기사입력 : 2024-05-27 11: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심사 철회 기업 벌써 10여곳, 미승인도 속출…'파두 사태' 영향권

높아진 상장 문턱…'심사 철회' 줄줄이 [IPO 포커스]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코스닥 시장 입성 등을 추진한 기업들에 대한 한국거래소의 기업 심사가 고삐를 조이면서, 심사 철회, 심사 미승인 기업이 줄을 잇고 있다.

'파두 사태' 이후 상장 심사가 대폭 강화되면서 문턱이 높아진 영향으로 풀이되고 있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024년 올해 들어 결과가 확정된 상장추진 기업 심사 철회 건수는 5월 이날까지 14건으로 집계됐다. 스팩 소멸 합병 건(루리텍, 씨엔티테크, 케이엑스인텍, 이브로드캐스팅)을 제외해도, 10건(서진시스템, 대신밸런스제18호스팩보통주, 이안, 원투씨엠, 나노시스템, 노르마, 코루파마, 옵토레인, 하이센스바이오, 피노바이오)에 달한다.

세무회계 서비스 플랫폼 '삼쩜삼' 운영 기업인 자비스앤빌런즈, 철강설비업체 플랜텍(옛 포스코플랜텍) 등 심사 미승인도 2건이었다.

상장 전 예상 실적 대비 실제 실적이 부진하면서 이른바 '뻥튀기 공모가' 논란이 일었던 파두 사례에 비춰, '제2 파두 사태' 경고등이 켜진 탓으로 분석되고 있다.

IB 업계 관계자는 "파두 사태로 특히 기술특례상장에 대한 거래소 심사 요건이 대폭 강화된 분위기다"며 "신고서 보완 요구 등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기업 자체적으로도, 허들이 높아진 만큼 미승인까지 가기 전에 자진 심사 철회 방식으로 후일을 도모하는 방식에 유인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증권신고서 정정이 여러 번 반복되는 일도 크게 늘었다. 투자자에게 실적 등에 대해 최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해야 하는 기조가 반영됐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024년 5월 말 현재 청구서 접수 후 상장 심사를 대기 중이 기업(스팩 소멸합병 포함)들은 62곳에 달한다.

감독 당국은 올해 IPO 시장 제도 개선에 힘을 싣는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5월 수수료 구조 개선, 부실실사 제재를 골자로 한 'IPO 주관업무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또 수요예측참여자의 적격성 확보, 공모물량 배정의 일관성·합리성 제고 등에 대해서도 하반기 중 개선안을 검토키로 했다.

정선은 한국금융신문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