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22(월)

비트코인 열풍에 지난해 하반기 가상자산 시총 53% ‘쑥’…일평균 거래 규모 3조6000억원

기사입력 : 2024-05-16 15:04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거래 이용자 6.4% 증가…종목 수는 66개 감소
영업 종료 사업자 4개사…“거래·보관 유의해야”

사진제공 = 금융위원회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제공 = 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전한신 기자] 지난해 하반기 국내 암호화폐(가상자산) 시가총액이 같은 해 상반기보다 5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비트코인을 중심으로 가상자산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거래량이 증가하면서다. 가상자산에 대한 투자심리도 회복되면서 시총뿐만 아니라 거래 규모, 영업이익, 원화 예치금, 가상자산 거래 이용자 수도 모두 반등했다.

금융위원회(위원장 김주현닫기김주현기사 모아보기)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원장 박광)은 이 같은 내용의 ‘2023년 하반기 가상자산사업자 실태조사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금융당국에 신고된 37개 가상자산사업자 중 22개 가상자산거래소와 7개 지갑·보관사업자 등 29개 사업자를 대상으로 실시됐다. 나머지 8개 사업자 중 4개 사업자는 영업을 종료했으며 4개 사업자는 자료 미제출로 포함되지 않았다.

FIU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내 가상자산 시장의 시총은 43조6000억원으로 6월 말(28조4000억원) 대비 15조2000억원(+53%) 증가했다. 이는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출시를 앞두고 가상자산에 대한 투자심리 회복·일부 거래소의 수수료 무료 정책 등의 호재로 거래량이 상승한 영향이다. 실제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해 6월 말 3만477달러에서 12월 말 4만2265달러로 39% 상승한 바 있다.

22개 거래업자의 일평균 거래 규모는 3조6000억원으로 상반기보다 24% 늘었다. 일평균 거래 중 원화마켓 거래가 3조5800억원으로 상반기보다 24% 증가했지만, 코인마켓 거래는 41억원으로 44% 감소했다. 원화 예치금은 4조9000억원으로 21% 늘었다.

또한 매출액의 경우 5800억원으로 상반기보다 1%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693억원으로 18% 증가했다. 원화마켓의 영업이익은 2968억원을 기록했고 코인마켓의 경우 275억원의 적자를 냈다.

국내에서 거래되는 가상자산은 1333개(중복 포함)로 상반기 대비 66개가 줄었고 원화마켓은 평균 185개, 코인마켓은 평균 24개 종목을 취급했다. 사업자 간 중복상장을 제외한 국내 유통 가상자산 종목 수는 600종으로 6월 말 대비 22종이 감소했다. 단독상장 가상자산도 332종으로 상반기에 비해 34종 감소했다.

지난해 하반기 신규 거래지원(상장)은 169건, 거래중단(상장 폐지)은 138건, 유의 종목 지정은 173(중복 포함)건으로 집계됐다. 거래중단 사유를 살펴보면 프로젝트 위험이 52%로 가장 높았으며 ▲시장 위험(39%) ▲기타(5%) ▲투자자 보호 위험(2%) ▲기술 위험(1%) 순으로 나타났다.

가상자산 가격 변동성은 61.5%로 상반기보다 0.9%포인트(p) 낮아졌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원화마켓 평균 가격변동 폭은 63%, 코인마켓은 55%로 집계됐다.

가상자산 외부 이전 금액은 38조1000억원으로 28%가 늘었으며 이 중 신고 사업자에 이전한 금액(트래블룰 적용)이 10조4000억원으로 상반기보다 57% 급증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가상자산거래소 종사자는 총 1665명으로 6월 말 대비 13% 감소했다. 자금세탁 방지(AML) 업무 관련 인원은 총 199명으로 상반기보다 26% 줄었다.

지난해 상반기 하락세를 기록했던 거래 이용자는 6.4% 증가해 645만명으로 늘었다. 이용자 연령별로 살펴보면 30대가 29.3%로 비중이 가장 컸으며 ▲40대(28.9%) ▲20대 이하(18.2%) ▲50대(17.7%) ▲60대(5.9%) 순으로 규모가 컸다. 대다수 이용자(416만명·65%)는 50만원 미만을 보유했고 1000만원 이상 자산 보유자 비중은 10%(67만명)로 6월 말 대비 2%p 증가했다.

지난해 말까지 영업 종료를 공지한 가상자산사업자는 코인마켓 사업자 2개사와 지갑·보관업자 2개사다.

FIU 관계자는 “영업을 중단한 가상자산사업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 해당 사업자를 통한 가상자산 거래, 보관 등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전한신 한국금융신문 기자 poch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전한신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