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14(금)

김태오 DGB금융 회장 “올해 대구은행 시중은행 전환 신청, 역사적인 한 해 될 것”

기사입력 : 2024-01-02 14:01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그룹 중기 비전 ‘새로운 금융, 신뢰받는 파트너’ 발표
상생금융 실천·책임경영 강화 등 경영전략 수립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이 2일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DGB금융그룹이미지 확대보기
김태오 DGB금융그룹 회장이 2일 열린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DGB금융그룹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김태오닫기김태오기사 모아보기 DGB금융그룹 회장이 “2024년은 DGB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 신청으로 역사적인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오 회장은 그룹의 새로운 중기 비전인 ‘새로운 금융, 신뢰받는 파트너’를 발표했으며 중기 경영전략 추진과제로 신나는 금융·올바른 금융·남다른 금융 등을 제시했다.

DGB금융그룹은 2일 계열사 전 임직원과 함께 2024년 갑진년 새해의 힘찬 시작을 다짐하고 그룹의 경영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한 시무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DGB금융은 핵심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 만큼 현재 경영환경에 맞는 성장전략을 설정하고자 새로운 중기 비전과 경영전략 목표를 수립했다.

그룹의 새로운 중기 비전은 ‘새로운 금융, 신뢰받는 파트너’로 수익성과 효율성 중심의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며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같이’의 ‘가치’를 실현하는 상생금융의 든든한 동반자가 되고자 하는 의지를 담았다.

그룹 비전 실현을 위한 중기 경영전략 목표는 ‘신.바.람. 금융의 새(新)바람’으로 세우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모두의 행복을 실현하는 ‘신나는 금융’ ▲모두에게 신뢰받는 ‘올바른 금융’ ▲차별화된 가치로 내실 성장을 달성하는 ‘남다른 금융’ 등 3대 추진과제를 제시했다.

김태오 회장은 “신나는 금융은 상생금융 실천을 통해 고객·주주·사회의 행복 가치를 구현하는 한편 기업문화 ‘iM C.E.O’ 정립으로 조직 역량과 인적 역량을 강화해 변화에 신속히 대응하고 효율적인 혁신을 추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바른 금융은 내부통제 강화와 리스크 관리 내재화로 정도 경영을 확립하고 ESG경영 리더십을 발휘해 지속가능한 성장 토대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특히 경영진 책무구조도 도입을 통한 책임경영 강화와 대손비용율, 연체율 등 건전성 관리, 불건전 영업 및 불완전 판매 방지를 통한 소비자 보호, Net-Zero 전략 이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태오 회장은 “남다른 금융은 선택과 집중으로 자본효율성과 조직 생산성의 핵심경쟁력을 높이며 디지털 플랫폼 강화, 글로벌 선진 자본시장 진출을 통한 디지털·글로벌 부문 경쟁력 강화, 그룹 시너지와 브랜드 가치 증대를 추구하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주요 계열사의 견조한 이익 성장을 실현하고 일반 계열사의 자생력을 높일 수 있게 기초 체력을 튼튼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오 회장은 올해 DGB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 신청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태오 회장은 “2024년은 DGB대구은행의 시중은행 전환 신청으로 그 어느 때보다 희망과 기대가 크며 역사적인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1967년 최초의 지방은행으로 설립된 DGB대구은행은 IMF 위기 당시 구조조정 속에서도 공적자금 투입 없이 독자 생존하고 설립 당시 사명을 57년째 유지하고 있는 강한 은행”이라며 “무수한 역경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어려운 위기조차 기회로 만든 DGB만의 차별화된 DNA와 경쟁력을 바탕으로 그룹의 역량과 자산을 유기적으로 연결한다면 DGB의 100년 미래는 기회로 가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