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5.22(수)

움트는 '새 먹거리' STO…증권가 디지털자산 리서치 가속

기사입력 : 2023-01-30 00:00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ad

키움證 첫 리서치 전담 조직 등 활발
'제도화 된 디지털자산' 연구인력 배치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STO(토큰 증권, Security Token Offering)가 부상하면서 증권가에서 제도화 된 디지털자산 시장에 대한 리서치가 활발해지고 있다.

잇따른 사태로 투자자 신뢰에 타격을 입은 가상자산(코인)이 '크립토 윈터(Crypto winter)'를 맞이한 가운데, 기타 디지털자산과 다르게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토큰 형태로 발행하는 STO는 법/제도 상 증권으로 다양한 사업 확장 가능성이 잠재돼 있다고 평가받고 있다.

2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키움증권은 2023년 올해부터 리서치센터 내 '디지털자산리서치팀'을 가동하고 있다.

전담 조직은 업계 최초라고 할 수 있다. 현 키움증권 투자전략팀장인 김유미 연구원이 디지털자산시러치 팀장도 맡았다.

김 연구원은 한국개발연구원(KDI), 교보증권, 유진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등을 거쳐 키움증권에서 일하고 있는 베테랑이다. 또 키움증권의 심수빈 연구원, 조재환 사원도 팀원으로 리서치를 지원한다.

현 KB증권 리서치본부도 2022년 1월부터 자산배분전략부 안에 디지털자산을 담당하는 '멀티에셋팀'을 가동하고 있다. 현대증권을 거쳐 현재 KB증권 리서치본부 멀티에셋팀 소속인 오재영 수석연구원이 원자재 분야와 함께 가상자산 리서치를 맡고 있다.
(왼쪽부터) 오재영 KB증권 수석연구원, 김세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 홍성욱 NH투자증권 책임연구원, 김유미 키움증권 팀장 / 사진제공= 각사이미지 확대보기
(왼쪽부터) 오재영 KB증권 수석연구원, 김세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 홍성욱 NH투자증권 책임연구원, 김유미 키움증권 팀장 / 사진제공= 각사
별도 조직까지는 아니어도 다른 증권사들도 디지털자산 리서치 인력이 배치돼 있다.

NH투자증권은 홍성욱 책임연구원이 디지털자산 전담 리서치 연구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유진투자증권의 경우 리서치센터에 김세희 연구원이 있다. 김 연구원은 이베스트투자증권을 거쳐 유진투자증권에서 크립토/핀테크 분야 리서치를 담당하고 있다.

또 미래에셋증권도 디지털리서치팀에서 한종목 연구원이 디지털자산을 맡고 있고, 신영증권도 임민호 연구원이 디지털자산을 담당하고 있다.

2023년 자본시장의 가장 큰 변화 중 하나로 STO가 주목되고 있는 영향이 크다.

실제 금융당국 수장 올해 신년사에 STO가 직접 언급된 바 있고, 5대 금융지주 회장 신년사에도 공통적으로 블록체인을 통한 신(新)사업 발굴이 강조되기도 했다.

증권가에서도 사전 정지작업이 거세다. KB증권, 신한투자증권, 키움증권 등이 블록체인 기반 STO 플랫폼 개발 및 구축을 위해 전담부서를 지정하고 타사와 업무제휴를 맺는 등 힘을 싣고 있다.

KB증권은 2022년 7월부터 SK C&C와 디지털자산 사업에 공동으로 협업하고 있다.

신한투자증권도 2022년 12월부터 블록체인 사업 전담 조직인 블록체인부와 두나무의 블록체인 자회사 람다256이 협업하고 있다.

새해 키움증권도 2023년 1월 한국정보인증, 블록체인 전문 기업 페어스퀘어랩과 STO 사업 협력을 알렸다. 키움증권은 음악, 미술, 부동산 등 조각투자 사업자들과의 제휴를 선도적으로 맺어왔고 리테일 분야에서 강점을 지니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최종적인 '토큰 증권 발행·유통 규율체계' 가이드라인 발표를 오는 2월로 예정하고 있다.

한 증권업계 관계자는 "토큰 발행/청약/유통, 기존 금융시스템과의 연동 등 STO 관련 기술을 내재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발표될 규율 체계에 맞춰 추가 개발 및 보완을 통해 올해 고객 서비스를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정선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