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6(화)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테크 기반 플랫폼 컴퍼니로 진화 가속화

기사입력 : 2022-09-25 23:06

디지털전환 기반 글로벌 사업 경쟁력 강화
‘시계 제로’ 돌파 ‘베스트 드라이버’ 주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2022년 하반기 임원 전략워크샵을 개최했다. /사진제공=신한카드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임영진닫기임영진기사 모아보기 신한카드 사장이 임원 전략워크샵을 개최해 테크 기반 플랫폼 컴퍼니로의 진화 가속화를 위한 차별화 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특히 임영진 사장은 ‘시계 제로’인 경영상황을 돌파하기 위해 ‘베스트 드라이버’가 될 것을 주문했다.

신한카드는 전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2022년 하반기 임원 전략워크샵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전략워크샵은 서울대 글로벌 공학 교육센터에서 개최됐으며 빅데이터·AI 등 테크 기반 플랫폼 컴퍼니로의 진화 가속화와 디지털전환 기반 글로벌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차별화 방안을 집중 토론했다.

특히 이번 전략워크샵에서 신한카드 전 임원은 2023년 경영 방향성에 대한 공유와 함께 고물가·고금리·고환율 등 3고 경영환경에 따른 복합위기 돌파 의지 결집의 시간을 가졌다. 이어진 연세대 정보대학원 이준기 교수 특강을 통해 ‘21세기 원유’로 불리는 빅데이터와 AI의 금융업 비즈니스 활용과 디지털 전략에 대한 인사이트도 공유했다.

회의를 주재한 임영진 사장은 이번 전략워크샵의 모토인 ‘Gear-up! 신한카드!’처럼 ‘시계 제로’인 경영상황을 돌파하기 위해서는 단단한 준비를 통해 차별화된 스피드 가속이 필요한 순간임을 강조했다. 또한 임원들에게 자동차의 ‘D,R,N 기어’를 전략적으로 잘 믹스하는 ‘베스트 드라이버’가 될 것을 주문했다.

임영진 사장은 변화와 혁신을 통해 신한카드가 목표한 곳으로 ‘Drive’ 기어를 활용해 빠르게 전진해 줄 것을 주문하면서 강력한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새롭고 차별화된 카드업의 진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환경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Reverse’ 기어를 사용하면서 리스크 대응에만 국한하기 보다는 역발상과 역설계를 활용한 창조적인 전진에 더욱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당부했다.

임영진 사장은 위기돌파의 중심이 될 건강한 조직문화를 위한 스마트한 ‘Neutral’ 기어 사용도 강조했다. 위기 극복을 위한 건강한 힘과 에너지를 지속 창출하면서 조직의 리더인 임원은 큰 그림·방향을 그리고, 기어 변속은 현장의 주인공인 직원들에게 맡겨야 한다고 말했다.

임영진 사장은 강평을 마무리하며 “금융업과 다양한 산업 전반에 흐르는 거친 물살과 그에 따른 전략적 길목을 ‘선견, 선제, 선도’하여 2022년을 잘 마무리하고, 다가오는 2023년에 닥쳐올 위기 상황을 성공적으로 극복하자”고 당부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