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4(월)

신한·우리은행, 외환 이상거래 일부 자금 가상자산거래소 연루 정황

기사입력 : 2022-07-20 14:44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김치 프리미엄’ 이용 환치기 가능성

신한은행 본점(왼쪽)과 우리은행 본점(오른쪽). /사진제공=각사이미지 확대보기
신한은행 본점(왼쪽)과 우리은행 본점(오른쪽). /사진제공=각사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지점에서 대규모 외환 이상 거래가 발견된 가운데 일부 자금이 국내 가상자산거래소와 관련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치 프리미엄’을 이용한 환치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으며 직원의 자금세탁방지법이나 외환거래법 위반 여부 등도 함께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을 대상으로 대규모 외환 이상 거래 검사에 나선 결과 거래액 중 일부가 국내 가상자산거래소와 관련된 사실을 확인하고 추가 파악 중이다.

금감원은 지난달 23일 우리은행 한 영업점에서 8000억원대 규모의 외환거래가 이뤄진 정황이 자체 내부 점검 과정에서 포착되면서 현장 검사에 나섰으며 지난달 30일에는 1조여원에 이르는 외국환 이상 거래가 발견된 신한은행 한 지점에 대해서도 현장검사에 착수했다.

금감원이 현장검사에 나설 당시 직원 등이 불법행위에 관여한 정황이나 가상자산 관련된 사항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조사 과정에서 거래액 중 일부가 가상자산과 연루됐다는 정황이 발견됐다.

가상자산거래소와 연루된 자금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으나 일각에서는 ‘김치 프리미엄’을 이용한 환치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김치 프리미엄’은 암호화폐가 해외보다 국내에서 더 높은 가격에 거래되는 현상으로, 현지 거래소에서 암호화폐를 구입하고 국내에서 매도해 시세 차익을 보는 방식이다.

통상 수시검사는 2주가량 진행되지만 이번 수시검사는 한 달 가까이 진행되고 있다. 금감원은 이번 검사에서 은행 지점 직원의 자금세탁방지법과 외환거래법 등 위반 여부도 함께 들여다보고 있다.

금감원은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에서 이같은 정황이 포착된 이후 모든 은행을 대상으로 외환 거래 운용 상황을 점검해 보고하도록 지시했으며 일부 은행은 우리은행에서 외환 이상 거래가 발견된 이후 자체 점검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철저한 조사와 함께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여 원칙에 따른 제재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은행장들과 만나 연이어 발생한 거액의 금융사고와 관련해 내부통제 강화를 강조한 바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