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1(목)

"영화관 벽이 모두 스크린인 이 곳?"…CGV가 꿈꾸는 미래는

기사입력 : 2022-06-13 06:00

코로나19 급감했던 관람객 다시 돌아와…프리미엄 수요 커져
차별적 경험 2030에게 제공…다시 한 번 도약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J CGV가 지난 10일 CGV영등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ScreenX PLF(Premium Large Format)'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CGV영등포를 스크린X의 성지로 자리매김하고, 특별관의 지속적인 진화로 관람 환경의 변화를 선도하겠다" (방준식 CJ 4DPLEX 팀장)

코로나19로 어려웠던 CJ CGV가 프리미엄 전략을 가동하며 스크린X 2.0 시대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CJ CGV(대표이사 허민회, 이하 CGV)가 지난 10일 CGV영등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ScreenX PLF(Premium Large Format)'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 날 조진호 CGV 콘텐츠 기획담당은 "CGV는 팬데믹 기간을 거치며 ▲ONLYONE CONTENTS ▲PREMIUM&PRIVATE ▲4DX/ScreenX VALUE UP ▲NEW BUSINESS MODEL 발굴 등 4가지 사업 방향성을 선정하고 극장의 진화를 추진했다"며 "극장을 찾는 고객의 영화관람이 단순 콘텐츠 소비를 넘어 일상의 특별한 경험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특별관 부문의 혁신 성장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조진호 CGV 콘텐츠기획담당이 발표하고 있다./사진제공=CJ CGV
코로나19로 급감했던 관람객 다시 돌아와…프리미엄 수요 커져
CGV가 이 같이 프리미엄 전략을 가동한 까닭은 코로나19로 급감했던 극장 관람객이 다시 돌아오고 있고 관련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상망에 따르면 지난 2019년 2억2700만 명을 기록했던 극장 관람객은 코로나19가 창궐했던 2020년 6000만 명, 2021년 6100만 명으로 급감했다.

동시에 코로나19로 언택트 소비 수요가 늘면서 프리미엄&프라이빗 객석률은 기존 프리미엄과 일반관 대비 늘었다. CGV에 따르면 2020년 기존 일반관과 기존 프리미엄관 객석률은 약 10% 대를 기록했다. 하지만 프리미엄&프라이빗관의 경우 약 30%대를 달성하며 성장 가능성을 보였다.

OTT 시장 성장이 둔화된 점도 CGV의 프리미엄 전략엔 호재로 다가온다. 글로벌 1위 OTT 서비스인 '넷플릭스'는 올해 1분기 실적발표에서 2011년 이후 처음으로 가입자 수가 20만 명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CGV 측은 이 같은 상황이 "재생 환경 등의 영향으로 OTT 이용자의 피로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차별적 경험 제공해 다시 한 번 도약
이에 이 회사는 '차별적인 경험'을 제공해 다시 한 번 도약하겠다는 의지다. 이번에 새롭게 영등포에 론칭한 ScreenX PLF도 CGV의 '차별적 경험 제공' 전략의 일환이다.

기존 ScreenX관이 좌, 우 벽면체를 그대로 활용했다면, ‘영등포 ScreenX관’은 실버스크린을 설치해 더욱 또렷하고 선명해진 화면으로 관람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뒤쪽의 '프라이빗 박스'를 활용해 가족, 연인 등 소중한 사람과 영화를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기반으로 CGV는 미래 소비 주축인 2030세대를 공략한다. CGV는 프리미엄&프라이빗 관을 주로 이용한 연령 분포는 30대로 34%를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이 뒤를 이은 것이 20대로 18.1%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 담당은 "프라이빗&프리미엄 관이 2030대 MZ 고객의 '경험소비'에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극장용 공연 콘텐츠를 CGV영등포 ScreenX PLF에서 상영하고 있다./사진제공=CJ CGV


조 담당은 "CGV용산아이파크몰의 스카이 박스(SKY BOX)와 CGV연남과 서면상상마당의 스위트 시네마(SUITE CINEMA) 등은 프라이빗 박스로 전환하고, 연내 4개 사이트에 프라이빗 박스를 추가 오픈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날 함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방 팀장은 “‘ScreenX PLF(Premium Large Format)’는 그 동안 쌓아온 ScreenX 기술과 노하우를 집대성해 영화 관람 이상의 경험을 제공하는 전세계 유일무이한 다면 상영 특별관”이라며 “ScreenX 전용 콘텐츠 제작 및 제작사와 협력을 강화해 콘텐츠 관람 경험의 극대화를 이뤄 스크린X 2.0 시대로 도약하겠다”고 전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나선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