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6(화)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정식 선임…네이버페이 확장·혁신금융 강화 추진

기사입력 : 2022-03-15 08:32

금융사와 혁신적인 협력모델 구축
신파일러·MZ세대 금융서비스 확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사진제공=네이버파이낸셜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박상진닫기박상진기사 모아보기 네이버파이낸셜 신임 대표이사가 최종 선임됐다. 네이버에서 사업 라인업 확장과 글로벌 진출을 이끌었던 박상진 신임 대표는 네이버페이 서비스를 확장하고, 혁신 금융서비스 강화에 나서겠다는 각오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네이버파이낸셜은 전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신임 대표이사에 박상진 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선임했다. 임기는 3년으로, 오는 2025년까지다.

박상진 신임 대표는 1972년생으로 삼성SDS를 거쳐 지난 1999년 경영기획팀장으로 네이버에 합류했다. 이후 지난 2004년부터는 네이버에서 재무를 담당하면서 네이버 재무기획실장과 재무기획 담당 이사, 최고재무책임자(CFO) 등을 역임했으며, 네이버파이낸셜 사내이사도 함께 역임했다.

‘재무통’ 박상진 신임 대표는 재무 역량을 바탕으로 네이버의 사업 라인업 확장과 글로벌 진출을 이끌었으며, 네이버파이낸셜 사내이사로서 파트너십 구축 등을 지원했다. 또한 네이버 서비스와의 긴밀한 협업이 필요한 네이버파이낸셜의 사업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금융 플랫폼으로의 성장을 이끌 적임자로 평가되고 있다.

박상진 신임 대표는 향후 네이버페이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중소상공인(SME)과 씬파일러 등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네이버페이 서비스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으로, SME와 씬파일러 등 금융 소외 계층을 아우르는 서비스를 제공해나갈 계획이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해 4월부터 소액 후불결제 서비스를 운영하며 금융이력이 부족한 사회초년생이나 주부 등 신파일러를 대상으로 30만원 한도 내에서 보수적으로 소액 후불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박상진 신임 대표는 네이버의 기술, 서비스 역량과 시너지를 강화하고 혁신적인 협력 모델을 구축해 ‘금융의 새로운 가치’를 구축할 계획이다. 사업자대출과 빠른정산, 후불결제 등 혁신적 금융서비스를 더욱 강화하고, 금융사들과의 다양하고 혁신적인 협력모델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박상진 신임 대표는 취임 소감으로 “올해 더욱 압도적인 1위 간편결제사업자로의 견고함을 다지면서 외연을 확장하고, 금융 소외계층과 MZ세대의 금융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한 혁신서비스 확대를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며, “그간의 경험과 네트워크를 통하여 대표로서 네이버파이낸셜의 성장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