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8(수)

[2022 이사회 돋보기] CJ제일제당, 지난해 뉴먹거리 수장 이사 선임…올해도?

기사입력 : 2022-02-18 18:38

(최종수정 2022-02-18 21:30)

2021년 첫 여성 사내이사 선임…이후 바이오 산업 강화
올해 3명 임기 만료, 뉴 먹거리 수장 사내이사 될까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2022년 정기 주주총회 시기가 시작한다. 많은 기업이 해당 주총을 통해서 한 해의 경영 비전 제시와 구체화에 신경을 쓴다. 이에 본지는 각 기업들의 이사회를 살펴보고 올해 경영 비전과 방향, 현황 등을 살펴본다.” < 편집자 주 >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J제일제당(대표이사 최은석닫기최은석기사 모아보기)의 주주총회가 예년과 같이 오는 3월 마지막 주에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지난해 첫 여성 사내이사를 선임한 CJ제일제당 이사회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J제일제당 이사회 구성 현황. 이시옥, 김태윤, 김종창 사외이사가 오는 3월 임기가 만료된다./사진제공=CJ제일제당 홈페이지


오는 3월 CJ제일제당은 김종창 카이스트 경영대 초빙교수, 김태윤 한양대 행정학과 교수, 이시욱 KDI 국제대학원 교수 등 3명의 사외이사 임기가 끝난다. 자산규모가 2조원이 넘는 CJ제일제당의 경우 사외이사 6년 임기 제한의 영향으로 1연임만 가능하다.

CJ제일제당의 이사회 정관에 따르면 이사회는 3인 이상, 9인 이하로 구성할 수 있다. 현재 CJ제일제당은 총 7명의 이사로 구성돼 있다.

CJ제일제당의 이사 선임 및 변동 내역을 살펴보면 통상적으로 사외이사 개인이 일신상의 사유로 사임하지 않는 한 1연임을 해, 6년을 채운다. 이에 올해도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9명까지 구성 가능…새로운 사외이사 선임 가능성은?
총 9명의 이사로 이사회 구성이 가능한 CJ제일제당에서 올해 새로운 사내이사가 선임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지난해 11월 이례적으로 이재현닫기이재현기사 모아보기 CJ그룹 회장이 중기 비전을 발표하고 대대적으로 변화를 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CJ제일제당은 지난달 4일 본사를 글로벌 헤드쿼터(HQ)와 한국 식품 사업으로 분리한 바 있다. 글로벌 HQ 산하에는 식품성장추진실을 신설해 6대 글로벌 전략제품(GSP, 만두∙치킨∙김∙김치∙K-소스∙가공밥)을 대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3월 주주총회에서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가 "미래 먹거리 발굴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미국에서는 '넥스트 만두' 제품을 발굴해 사업화를 본격화하겠다"는 말과 통한다.

지난해 이미 뉴먹거리 수장 사내이사 선임…이후 바이오 강화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J제일제당은 지난해 3월 첫 여성 사내이사로 김소영 AN사업본부장을 선임했다./사진제공=CJ제일제당 홈페이지
이미 지난 2021년 CJ제일제당은 신성장동력으로 밝힌 바이오 분야에서 사내이사를 선임한 선례가 있다.

지난해 3월 이 회사는 첫 여성 사내이사로 김소영 AN(Animal nutrition)사업본부장을 선임했다. 김 본부장은 연세대학교 식품생명공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 박사과정을 거쳤다. 이후 미국 위스콘신 메디슨대학교 박사후 연구과정(Post-Doc)을 수료한 식품 전문가다. 2004년 CJ제일제당 연구소에 입사해 2013년 상무, 2018년 부사장대우로 승진했다. 당시 CJ제일제당 측은 "세계 최고 수준의 그린바이오 R&D(연구개발) 경쟁력을 보유하는 데 공헌이 컸다"며 이사 선임 배경을 밝혔다.

김 본부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한 이후 지난해 CJ제일제당은 '그린바이오'를 기반으로 '레드 바이오(의료∙제약)'와 '화이트바이오(친환경 소재)'를 신성장동력으로 삼고 굵직한 인수합병(M&A)를 진행했다.

지난해 7월에는 레드바이오 기업 '천랩'을 인수하고 지난달 5일 사명을 CJ바이오사이언스로 바꿨다. 또 지난해 11월 네덜란드 소재 바이오테크놀로지 기업 '바타비아 바이오사이언스(Batavia Biosciences)'를 인수하며 차세대 바이오 위탁개발시장 진출 계획을 전했다.

화이트바이오의 경우 해양생분해가 가능한 PHA 플라스틱 소재를 개발했으며 HDC현대EP(Engineering Plastics)와 바이오 컴파운딩 합작법인(JV)을 설립했다. 오는 2025년 PHA 플라스틱 생산량을 6만500톤으로 확대한 뒤 시장 성장에 따라 오는 2030년 30만톤까지 생산량 증가 목표 계획도 세웠다. 이외에도 현재 화이트 사업 개발 및 마케팅 전략 경력직 채용도 진행 중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J제일제당 이사회 현황./자료제공=CJ제일제당


한편 CJ제일제당에 따르면 김종창 카이스트 초빙 교수는 금융감독원장 출신으로 글로벌 금융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한 금융, 투자, 재무 관련 전문다. 그는 감사위원장으로 회사의 회계 및 업무에 대한 감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김태윤 한양대 행정학과 교수는 국가 정책 자문 경험을 바탕으로 각종 사업 현안에 대한 의사결정에 도움을 주고 있다.

이시욱 KDI 국제대학원 교수는 국가간 통상협력, 지식공유 사업 등 글로벌 경제 전문가다.

CJ제일제당의 정기 주주총회는 최근 3년간 매년 3월 마지막 주 금요일에 열렸다. 올해 주주총회 역시 3월 마지막 주 금요일인 3월 25일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현재까지 따로 안내공시를 진행하지 않았으나 3월 마지막 주에 주주총회를 개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나선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