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7.04(월)

윤석헌 금감원장 “금리상승에 따른 위험요인 점검해 대비할 것”

기사입력 : 2021-03-23 14:22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권혁기 기자]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최근 금리가 상승하자 위험요인을 점검해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윤 원장은 23일 임원회의에서 최근 국내외 금리 상승세에 대한 시장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금리상승 지속 여부에 대해서는 불확실성이 있지만 그 영향이 클 수 있으므로 위험요인을 면밀히 점검해 대비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국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지난해 말 1.71%에서 올해 1월 말 1.77%로 상승했으며 지난 19일 기준으로는 2.10%로 뛰었다.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 역시 같은 기간 0.91%에서 1.07%, 1.72%로 상승했다.

윤 원장은 그동안 고정금리 대출비중이 꾸준히 높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변동금리 대출이 적지 않아 금리상승 위험에 노출된 차주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중 고정금리 비중은 201643.0%에서 201845.0%, 지난해 말 49.7%로 커졌다.

차주들이 원하는 경우, 금리상승 위험을 완화할 수 있는 고정금리 대출이나 금리상한형 대출을 용이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대출상품 출시를 유도할 필요가 있다는 게 윤 원장의 생각이다.

금리상한형 주택담보대출은 금리상승폭을 연간 1%포인트, 5년간 2%포인트 이내로 제한하고 있다.

윤 원장은 금융회사의 건전성 측면에서도 금리상승은 유가증권의 평가손실, 차주의 이자부담에 따른 대출 부실 등으로 이어질 수 있고, 단기로 조달해 장기로 운용하는 비중이 높은 금융회사의 경우 이익이 축소되고 유동성 리스크도 확대될 수 있다금융회사가 금리상승 위험을 충실히 분석·평가·관리하고, 충당금 적립 등을 통해 충분한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하도록 감독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권혁기 기자 khk020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권혁기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