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6.17(목)

그린수소 육성 나선 최정우, 현대차·KIST·호주 등 협력 확대

기사입력 : 2021-03-20 00:05

18일 KIST·RIST와 ‘수소분야 연구 업무협약’
올해 초 현대차·호주 등 국내외 맞손 이어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그린수소 육성에 나선 최정우닫기최정우기사 모아보기 포스코그룹 회장(사진)이 국내외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을 비롯해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 기술·신상품 개발을 진행한다.

포스코는 지난 18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KIST,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와 3자 간 ‘수소분야 연구협력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포스코는 KIST, RIST와 함께 암모니아에서 수소를 대용량으로 추출하는 기술 개발을 추진해 그린수소 사업 경쟁력을 제고한다. 향후 개발된 기술을 활용해 해외에서 생산된 그린수소를 국내 산업·발전용 원료 및 에너지원 등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해외 협력도 이어졌다. 포스코는 지난 8일 호주 전력·가스기업인 오리진과 ‘호주 그린수소 생산사업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12월 FMG와의 협력에 이은 포스코의 두 번째 해외 그린수소 생산 프로젝트 협력이다. 오린진사는 호주 남쪽에 위치한 태즈메이니아주에서 수력발전 500MW를 활용해 연간 7만 톤의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프로젝트를 개발 중이다.

포스코 측은 “오리진과 연말까지 공동으로 이번 프로젝트의 사업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되면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며 “프로젝트는 호주 현지에서 생산된 수소를 암모니아로 합성하고 포스코그룹이 이를 도입해 수소를 추출·공급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는 지난 18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KIST,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와 3자 간 ‘수소분야 연구협력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포스코그룹.

현대자동차그룹과의 협력도 최정우 회장의 그린수소 육성에 힘을 보탠다. 최 회장은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회장과 지난달 ‘수소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포스코와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수소환원제출기술 개발 협력을 진행한다. 수소환원제철기술은 철강 생산 과정에서 기존 원료인 석탄 대신 수소를 활용하는 공법이다.

최 회장은 해당 기술 개발을 통해 철강분야에서 탈탄소·수소시대를 연다는 계획이다. 수소환원제철공법이 상용화되면 최대 연간 370만톤의 ‘그린수소’가 필요하다. 이를 통해 최대 수소 수요업체이자 생산업체 도약을 추진한다.

포스코 측은 “수소환원제출기술 제품 생산을 위해 현대차와 포스코그룹은 포스코의 포항·광영제철소, 현대제철 당진제철소를 단계적으로 수소환원제철소로 전환할 계획”이라며 “필요하다면 별도의 수소 제철소를 건설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의 협력 확대는 연간 수소 생산 500만t 체제 구축을 위한 행보다. 이달에 두 번째 임기가 시작된 최 회장은 이 기간 동안 수소 육성을 본격화한다. 단계적으로 오는 2030년까지 물을 전기 분해해 수소를 생산하는 기술(수전해), 수소 추출 기술 등 핵심 기술과 생산 역량을 강화한다. 수소 생산 규모도 2030년까지 50만t, 2040년 200만t 등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포스코 관계자는 “2025년까지 부생수소 생산 능력을 7만t으로 늘리고, 2030년까지 글로벌기업과 손잡고 ‘블루수소’를 50만t까지 생산할 계획”이라며 “그린수소는 2040년까지 200만t 생산체제를 구축하는 등 2050년까지 수소 500만t 생산체제를 완성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서효문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