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4.15(목)

우리금융 자추위 임박…권광석 우리은행장 연임 가닥

기사입력 : 2021-03-03 15:4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권광석 우리은행장./사진=우리은행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금융지주가 이르면 오는 4일 자회사대표이사추천위원회(자추위)를 열고 차기 우리은행장 후보를 결정한다. 이달 말 임기가 끝나는 권광석닫기권광석기사 모아보기 우리은행장은 사실상 연임이 확정된 분위기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지주는 오는 5일 이사회를 연다. 이사회에 앞서 4일에는 사전 간담회를 소집해 이사회에 부의할 안건을 논의한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5일 이사회를 열고 주주총회 안건을 결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리금융은 이르면 오는 4일 자추위를 열고 차기 우리은행장 후보를 확정할 예정이다. 차기 행장은 자추위에서 후보를 추천하면 우리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 심사를 거쳐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된다. 우리금융 자추위는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회장을 비롯해 노성태·박상용·정찬형·첨문악·전지평·장동우 등 과점주주 추천 사외이사 6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돼 있다.

권 행장의 임기는 오는 25일 만료된다. 우리은행 안팎에서는 권 행장의 연임이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권 행장은 작년 3월 취임 후 조직 안정과 디지털 혁신 등에 힘써왔다.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등으로 하락한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해 소비자 보호 강화에도 주력해왔다. 올 초부터는 공동영업체계 VG(Value Groupㆍ같이그룹) 제도를 도입하면서 우리은행 채널 전략을 다시 세우기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저금리·저성장, 빅테크 금융권 진출 등의 위기 요인을 고려할 때 경영 연속성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점도 권 행장의 연임 가능성에 무게를 싣는다. 임기 만료가 3주 앞으로 다가왔지만 새 후보를 찾는 작업도 없었다.

우리은행은 라임 펀드 관련 제재도 앞두고 있다. 지난 3일 금융감독원은 라임 펀드 판매 당시 은행장이었던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에게 직무 정지를 사전 통보했다.

관건은 추가 임기다. 지난해 우리금융 임추위는 권 행장에 1년 임기를 부여하면서 성과를 지켜본 후 임기연장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다. 권 행장은 작년 초 우리은행장 선임 당시 김정기 우리은행 수석부행장(현 우리카드 대표)이 유력하다는 예상을 깨고 깜짝 발탁됐다. 당시 임추위는 권 행장의 임기를 1년으로 하고 추후 2년 연장을 검토하는 ‘1+2’ 체제로 정했다.

별다른 이변이 없는 한 권 행장의 임기는 2년으로 설정될 전망이다. 단 3월 정기 주주총회까지가 아닌 직전해 12월까지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 권 행장의 임기를 12월로 맞추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자회사 대표이사들의 임기와 맞추기 위해서다.

김정기 우리카드 대표의 임기는 2022년 12월 30일, 박경훈닫기박경훈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캐피탈 대표와 신명혁 우리금융저축은행 대표의 임기는 2023년 1월 12일 만료된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의 경우 2023년 3월 주주총회까지가 임기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