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1.02.26(금)

[2021 금융위] 기업대출 상시점검체계 구축…‘투트랙 관리’

기사입력 : 2021-01-19 12:0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금융위원회가 기업대출 상시 점검체계를 구축하고 유형별 투트랙(Two-track) 관리를 추진한다.

금융위는 1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금융위는 기업금융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금융권의 산업별 익스포져 등에 대한 분석체계를 마련해 업종별·기업규모별로 업황, 리스크요인 등을 정기적으로 분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기업 업황과 금융권 익스포져 관련 자료를 집중·관리하는 DB 플랫폼도 구축한다.

또 산업별 기업금융‧기업부채 리스크 요인 점검, 적정 익스포져 관리 유도 등을 위해 거시·산업·금융 지표를 선별해 지수화한 ‘산업별 기업금융 안정지수(가칭)’을 개발하기로 했다.

올해 중 연구용역 등을 통해 개발을 검토하고 시범적용으로 활용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금융위는 코로나19로 일시적 유동성 부족을 겪는 기업에 대해 175조원+α 프로그램 및 추가 대책을 통해 충분한 신용을 공급하기로 했다.

우선 원리금 상환이 어려운 기업의 기존 대출 금리인하, 신규자금 등을 지원하는 1조원 규모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재무구조 개선, 금융비용 절감 등을 지원하는 1조원+α 규모의 대출‧투자 프로그램도 만든다.

일시적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한 경영진단 컨설팅 및 신규자금 등 지원도 확대한다.

올해 6개 은행과의 협약을 통한 120개 기업 지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환경변화 과정에서 구조적 어려움을 겪는 기업에 대해서는 사업재편 지원 및 선제적 구조조정을 유도하기로 했다.

금융위는 올해 중 산업은행, 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총 13조원의 사업재편‧설비투자 자금을 지원한다.

사업재편 승인기업의 설비매각 지원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기계거래소가 보관·거래가능한 설비를 캠코가 선매입하는 내용으로, 올해 중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