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8(수)

수출입은행, 선택근무제 도입 첫달 55명 신청…“참여율 점차 높아질 것”

기사입력 : 2020-03-17 09:09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3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선택근로제의 신청자 수가 55명으로 전체 근로자의 5% 수준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직원들의 많은 관심을 모았으나 선택근무제가 국내 기업문화에 아직 정착하지 않은 만큼 참여율을 높이는데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선택근무제는 직원들이 노사가 합의한 지침에 따라 스스로 근무시간을 조절·선택해 업무를 하는 유연근무제다. 수은 노사는 지난달 27일 ‘선택적 근로시간제 노사합의서’를 채택했다.

노사 합의에 따라 오전 10시~오후 3시를 공동 근무 시간대로 정하고, 나머지 시간은 직원들 자율 선택에 맡기기로 했다. 직원들은 주당 40시간의 한 달 환산 근로시간인 140시간 가량을 채우면 되는 것이다.

선택근무제는 자신이 유동적으로 근무 시간을 조절할 수 있어 업무 역량을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사람들이 붐비는 출퇴근 시간대를 피할 수 있어 코로나19 예방에도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수은 관계자는 “선택근무제를 본격적으로 시행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아직 유동적이다”며, “아직 첫 달인 만큼 참여율은 높아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수은은 산업은행과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에 대해 신디케이트론 방식으로 금융 지원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빠져 있는 저비용항공사(LCC)에 대해서도 금융 지원이 이뤄질 예정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