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7.20(토)

마포구, ‘효도숙식 경로당’ 개관…“전국최초 노인 주거·돌봄을 한번에”

기사입력 : 2024-05-03 10:14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박강수 마포구청장“효도숙식 경로당, 독거노인의 고립감 해소와 건강한 생활 기대”

박강수 마포구청장(오른쪽에서 일곱번째)이 백남환 마포구의회 부의장(여덟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창전 효도숙식 경로당의 개관식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제공=마포구이미지 확대보기
박강수 마포구청장(오른쪽에서 일곱번째)이 백남환 마포구의회 부의장(여덟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과 창전 효도숙식 경로당의 개관식에서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제공=마포구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마포구(구청장 박강수) 1효도숙식 경로당인 창전점(서강로130 소재)2일 오후 2시 개관식을 열었다.

효도숙식 경로당은 저소득 독거노인의 열악한 주거환경과 고립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노인 공동생활 시설로 마포구가 전국 최초로 시도한 주거 복지 사업이다.

구는 기존 서강정보화교육장 건물의 2, 3층을 리모델링하여 제1호점 창전 효도숙식 경로당을 조성했다.

층별로 남녀를 구분해 2개 층에 각각 개인 침실 8호와 공용 주방, 거실, 화장실, 세탁실을 배치했으며 개인 침실에는 침대, 옷장, 서랍장, 소형냉장고, 에어컨 등 기본 생활가전을 구비해 편안한 공간으로 꾸몄다.

안전사고에 대비해 방과 화장실에 비상 호출벨도 설치했다. 비상시에 호출벨을 누르면 16개 각 방과 공용거실 및 1층 사무실로 연결돼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다.

공용면적을 더한 세대별 면적은 30㎡에서 34㎡ 정도다. 이곳에서 어르신들은 함께 모여 요리와 식사를 하고 독립된 개인 공간에서 휴식을 취할 수 있다.

효도숙식 경로당에 입주할 수 있는 구민은 마포구에 주민등록이 있는 65세 이상 무주택 독거노인으로 남녀 각각 8, 16명이 이용할 수 있다.

임대료는 호별로 상이하나 대략 보증금 350만 원에 월 임대료 7만 원 선으로 저렴하다. , 생계급여 또는 의료급여 수급자와 부양의무자의 적절한 부양을 받지 못하는 구민에 한해서는 구가 임차비용 전액을 부담한다.

마포구 효도숙식 경로당은 낮은 임대료로 생활비부담은 낮추면서 쾌적한 주거 환경에서 함께 생활해 고독과 고립 문제도 해소할 수 있는 획기적인 노인 주거·돌봄 사업모델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구는 지난달부터 입주자 모집을 시작해 연중 수시로 모집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신청을 원하는 구민은 주소지 관할 동주민센터에 방문 접수하면 된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고령화가 가속화되고 저소득 독거노인은 점차 증가하고 있다라며 열악한 주거 환경에 계시는 저소득 독거 어르신이 쾌적한 효도숙식 경로당에서 고립감을 해소하면서 건강한 생활을 영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효도숙식 경로당이라는 마포구의 새로운 시도가 전국의 노인 주거 돌봄 복지사업에 큰 반향을 일으키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주현태 한국금융신문 기자 gun131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주현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