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한국금융신문 facebook 한국금융신문 naverblog

2024.06.21(금)

LG유플러스, 6천만원 들여 배터리 충전차 제작...재난구호현장 누빈다

기사입력 : 2024-01-23 09:36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ad

휴대폰 배터리 68대 동시 충전 가능
오는 29~30일 LGU+ 마곡사옥서 전시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이 용산사옥 앞에 전시된 배터리 충전차를 소개하고 있다. / 사진제공=LG유플러스 이미지 확대보기
LG유플러스 임직원들이 용산사옥 앞에 전시된 배터리 충전차를 소개하고 있다. / 사진제공=LG유플러스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닫기황현식기사 모아보기)는 재난구호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휴대폰 배터리 충전 전용 차량(이하 배터리 충전차)’을 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배터리 충전차는 현대 스타리아 승합차를 개조해 만들었다. 지진, 홍수 등 재난 발생 지역에서 대민지원활동을 하기 위해 제작했다. 차량과 충전설비 구매, 특장차 개조비용 등을 합쳐 약 6000만원을 투자했다.

배터리 충전차는 최대 68대의 휴대폰 보조배터리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다. 지하철에 사용되는 모바일 라우터도 장착해 무료 와이파이를 제공한다. 휴대용 TV도 두 대가 실려 재난방송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무선으로 연결할 수 있는 프린터를 비치해 현장에서 긴급 문서 출력이 가능하다. 220V 콘센트도 제공해 휴대폰 배터리 외 다른 전기용품도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배터리 충전차를 전국 재난구호현장에 파견할 계획이다. 오는 29~30일 서울 강서구 마곡사옥에 전시해 임직원과 고객에게 소개한다.

이홍렬 LG유플러스 ESG추진실장은 “재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마음속 상처가 빠르게 아물도록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배터리 충전차를 마련했다”며 “LG유플러스는 대국민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일등 통신사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주은 한국금융신문 기자 nbjesus@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issue

이주은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