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9.26(화)

넷마블, “낮은 진입장벽으로 글로벌 공략…하반기 반등 기대”

기사입력 : 2023-06-01 18:05

신작 3종 모두 가벼운 수익모델 채택
7월부터 연이어 출시…흑자전환 기대

권영식 넷마블 대표. / 사진제공=넷마블 이미지 확대보기
권영식 넷마블 대표. / 사진제공=넷마블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넷마블(대표 권영식·도기욱)이 하반기 신작 3종을 통해 실적 반등에 나선다. ‘낮은 진입장벽’과 ‘대중성’을 내세워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 5분기째 이어온 적자 행진을 끊어내겠다는 목표다.

넷마블은 1일 서울 구로구 지타워에서 '2023 넷마블 1st 신작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신의 탑: 새로운 세계’, ‘그랜드크로스: 에이지 오브 타이탄’, ‘세븐나이츠 키우기’ 등 신작 3종을 소개했다. 세 게임은 7월부터 매달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환영사에서 “신작 3종은 쉽게 즐길 수 있는 게임성과 각각의 IP(지식재산권)을 잘 살린 뛰어난 스토리텔링이 공통점”이라며 “낮은 진입장벽과 애니메이션 같은 연출, 뛰어난 전략성으로 글로벌에서 가치있는 성과를 만들어 내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글로벌 진출 전략도 새롭게 정비했다. 권 대표는 “과거에는 게임을 만들면 글로벌에 동시 출시했지만 이제는 게임을 만들고 게임별 핵심 국가에서 OBT(오픈베타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후 게임성과 BM(수익모델), 각종 지표를 확인하고 나서 집중 국가를 중심으로 마케팅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중성과 낮은 진입장벽을 강조한 만큼 신작 3종 모두 과금 장벽을 낮춘 것이 특징이다.

‘신의 탑: 새로운 세계’는 웹툰 IP를 기반으로 한 게임인 만큼 원작 팬들도 쉽게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과금의 장벽을 낮췄다. 또, 꾸준히 게임을 플레이할 경우 원하는 캐릭터를 얻어서 충분히 성장시킬 수 있도록 라이트한 과금을 선택했다.

‘그랜드크로스: 에이지 오브 타이탄’은 캐주얼한 그래픽의 스토리 기반 전략 게임인 만큼 더 많은 유저가 IP를 즐기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 때문에 기존 전략 게임처럼 무겁거나 소수의 고과금 이용자들만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제작하지 않고, 게임 내에서 캐릭터를 충분히 얻고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세븐나이츠 키우기’도 게임 플레이만으로 많은 아이템을 얻어 타 게임 대비 낮은 비용으로 게임을 즐기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신작 3종의 블록체인 연계와 관련된 질문에 권 대표는 “오늘 선보인 3종은 P2E와는 무관하다”며 선을 그었다.

넷마블은 현재 실적 개선이 절실한 시점이다. 신작 부재와 기존 게임의 매출 하락 폭이 커지며 이번 1분기도 연결 기준 매출 6026억원, 영업손실 282억원을 기록해 5분기 연속 적자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권 대표는 “결국 신작이 실적을 내야 하는데 이익적인 측면에서는 신작 공개와 함께 마케팅 비용이 동반되기 때문에 출시 이후 1~2개월 후부터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출시 예정작인 ‘나 혼자만 레벨업’과 ‘아스달 연대기’도 이르면 연내 출시될 예정이다. 9월, 10월 공개를 목표로 한다.

이주은 기자 nbjesus@fntimes.com

지금 본 기사에서
어려운 금융·경제 용어가 있었나요?

자세한 설명이나 쉬운 우리말로 개선이 필요한 어려운 용어를 보내주세요. 지면을 통해 쉬운 우리말과 사례로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이주은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산업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