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1.30(월)

택배 시장에서 맞붙는 CJ대한통운·쿠팡 [CJ VS 쿠팡ⓛ]

기사입력 : 2022-12-09 13:57

(최종수정 2022-12-09 14:16)

1차전은 CJ대한통운 VS 쿠팡
제 3자 물류 늘려가는 쿠팡…쿠팡친구 CLS로 이관하며 본격적 확장 나서
3분기 물동량 줄어들자…CJ대한통운, 네이버·카페24 함께 '도착 보장' 서비스 론칭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J그룹과 쿠팡이 붙었다. 1차전 CJ대한통운 VS 쿠팡은 업계 상의 이야기였다면 2차전 CJ제일제당 VS 쿠팡은수면 위로 떠올랐다. 연말 유통가의 이슈메이커, 쿠팡과 CJ그룹 간의 공방전을 살펴본다. 〈편집자주〉
CJ그룹과 쿠팡이 붙었다. 1차전 CJ대한통운 VS 쿠팡은 업계 상의 이야기였다면 2차전 CJ제일제당 VS 쿠팡은수면 위로 떠올랐다. 연말 유통가의 이슈메이커, 쿠팡과 CJ그룹 간의 공방전을 살펴본다. [편집자주]

지난 3분기 CJ대한통운(대표 강신호) 물동량이 줄었다. CJ대한통운의 3분기 IR자료에 따르면 3분기 택배사업 영업이익이 624억원에서 416억원으로 33.3% 감소했다. CJ대한통운은 IR 보고서를 통해 "추석 특수기 원가 증과와 이커머스 비용 증가로 이익이 감소했다" 설명했다.

CJ대한통운의 설명과 달리 업계에서는 공공연히 쿠팡 때문이라는 말이 나돌았다. 일각에서는 쿠팡이 CJ대한통운의 택배 물량을 뺏어갔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쿠팡(대표 강한승닫기강한승기사 모아보기)은 지난해 1 자회사 쿠팡로지스틱스를 통해 국토교통부에서 택배 운송사업자 자격을 취득한 있다. 지난해 12 쿠팡은 택배 사업자 등록을 마쳤다. 이어 지난 6월에는 쿠팡이 한진택배에 위탁한 물류량 720 박스 370 박스를 자체 배송으로 전환했다. 업계에 따르면 쿠팡이 CJ대한통운의 위탁했던 물류도 조금씩 회수해 자체 배송으로 바꾸는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 때문'이라는 말 절반만 맞아…코로나19 엔데믹으로 택배 시장 성장 둔화
일각에서 들려오는 주장인 '쿠팡 때문이다' 말은 절반은 맞고 절반은 틀린 것으로 확인됐다. 국내 택배 시장이 코로나19 엔데믹으로 접어들면서 성장세가 둔화됐기 때문이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국내 택배시장 물동량은 지난 2019년 27억8980만박스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절정기이던 2020년에는 33억7000만개로 전년 대비 20.9% 증가했다. 코로나19 엔데믹으로 접어들던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7.59% 늘은 36억개를 기록했으나 2019년 대비 증가율에 비해 약 13.3% 포인트(p) 하락한 수치를 기록했다.

한국통합물류협회에 따르면 국내 택배시장 물동량은 지난 2019 278980만박스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절정기이던 2020년에는 337000만개로 전년 대비 20.9% 증가했다. 코로나19 엔데믹으로 접어들던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7.59% 늘은 36억개를 기록했으나 2019 대비 증가율에 비해 13.3% 포인트(p) 하락한 수치를 기록했다.

택배 시장의 성장이 둔화의 직접적인 원인은 사람들의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지난 2020 온라인 시장의 성장세는 2019 대비 18.4% 커졌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2020 대비 2.7%p 줄어든 15.7%p 기록했다. 지난해 상반기와 올해 상반기만 비교했을 때도 온라인 매출 증감율이 지난해에 비해 6.1%p 하락한 10.3%p 보였다.

구교훈 배화여자대학교 국제무역물류학과 교수는 "지난 3년간 코로나19 인해 택배 물동량이 20% 정도로 급격하게 늘었다" "하지만 코로나19 엔데믹으로 접어들고 자유로운 활동이 줄어 택배 시장 전체의 물량이 줄었다"말했다.

CJ대한통운 택배비 인상 후 고객 이탈 가능성도 이유 중 하나
택배 단가가 오른 점도 CJ대한통운의 물동량이 이유 하나다. 교수는 "CJ대한통운은 박스 단가를 올리니까 물량은 줄지만 이익은 늘은 상황"이라며 " 경우에 영업이익은 호전되는 모습은 보이지만 일부 고객은 이탈을 있다" 설명했다.

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은 지난해 소형택배 기준 50~100원의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지난달에도 기업고객 대상 내년도 택배비 평균 122원을 올릴 계획이라고 밝힌 있다.

CJ대한통운은 도착보장 서비스 확대, 쿠팡은 쿠팡친구 CLS로 옮겨…본격 경쟁 시작
이에 CJ대한통운은 업계 1 수성을 위해 네이버와 함께 다음날 배송 나섰다.

지난달 3 CJ대한통운은 네이버와 협력해 판매자, 구매자에게 24 주문 마감 서비스를 제공하고 상품 도착일을 보장해주는 '네이버 도착보장' 서비스를 론칭한다고 밝혔다. 네이버가 배송지 정보 등의 물류 데이터를 기반으로 구매자에게 도착 보장일을 알려주고 CJ대한통운이 보장일에 맞춰 운영한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CJ대한통운은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와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 대상 풀필먼트 제공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신영수 CJ대한통운 택배•이커머스부문 대표(왼쪽)와 이재석 카페24 대표가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CJ대한통운
8일에는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 '온라인 쇼핑몰 사업자 대상 풀필먼트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MOU)' 지난 7 체결했다고 밝혔다. 마찬가지로 카페24 소비자에게도 CJ대한통운이 소비자와 약속한 보장일에 맞춰 정확히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쿠팡 역시 자사 배송인력인 '쿠팡친구'를 쿠팡로지스틱스서비스(CLS)로 이동하면서 제3자 물류 서비스를 강화한다. 제 3자 물류 서비스란 생산자와 판매자의 물류를 제3자를 통해 처리하고 물류 전반을 특정 물류업체에 위탁하는 것을 일컫는다. 업계에 따르면 이를 위해 쿠팡이 '쿠팡친구'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교수는 "물동량 감소가 일시적일 수는 있겠으나 CJ대한통운은 이런 상황을 도전적으로 봐야 한다" "시장 점유율 50% 만족하지 않고 위기의식을 느끼며 전략을 필요가 있다" 조언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나선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