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10.04(수)

은행권 노조 선거 임박…주 4.5일·직무성과급제 도입되나

기사입력 : 2022-12-02 15:28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앞에서 '금융공공성 사수를 위한 9·16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2022.09.14)이미지 확대보기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 14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 앞에서 '금융공공성 사수를 위한 9·16 총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2022.09.14)


시중은행 노조들이 속한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와 각 시중은행 노조가 새로운 위원장을 뽑기 위한 선거에 나선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노조는 오는 15일 제27대 임원 선거를 진행한다.

지난 12일부터 16일까지 입후보 등록을 접수한 결과 박홍배 현 위원장이 단독 입후보했다.

러닝메이트로는 김형닫기김형기사 모아보기선 기업은행지부 위원장이 수석부위원장 후보에, 김재범 금융노조 공공정책본부 부위원장이 사무총장 후보에 등록했다.

재선에 도전하는 박 위원장은 ▲직무성과급제 도입 등 노동개악 저지 ▲주 4.5일제 도입 ▲은행 점포 폐쇄금지법 입법 추진 ▲공공기관 탄압 분쇄 및 자율교섭 쟁취 ▲산업은행 등 금융기관 지방 이전 저지 ▲관치금융 부활 저지 및 금산분리 원칙 사수 ▲정년 연장 및 임금피크제 폐지 ▲금융노조 법률원 신설 ▲지부·협의체별 맞춤 지원활동 강화 ▲금융 노사 사회공헌활동 강화 등 10대 공약을 내걸었다.

박 위원장은 부산 배정고와 고려대 한국사학과를 졸업하고 1999년 KB국민은행에 입행했다. KB금융그룹 노동조합협의회 의장, 금융노조 전국은행산업노동조합협의회 의장, 국민은행지부 위원장을 거쳐 2020년 2월 금융노조 위원장에 취임했다. 2020년 8월부터 2021년 4월까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맡기도 했다.

금융권 사측에서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박 위원장은 대표적인 강성 인사로 꼽힌다. 국민은행지부 위원장을 지내면서 2019년 초 국민은행 총파업을 주도했고 올해 9월에는 6년 만에 총파업을 이끌었다.

새 집행부의 임기는 3년이다. 선거운동 기간은 오는 14일까지다. 선거는 15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자투표로 실시된다. 찬반 투표에서 과반의 찬성을 얻으면 당선된다.

각 시중은행에서도 오는 6일 우리은행을 시작으로 13일 한국씨티은행, 14일 하나은행, 23일 국민은행이 새로운 노조 집행부를 선출한다.

강성 노조로 꼽히는 국민은행과 하나은행의 경우 같은 기조를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은행은 류제강 위원장이 연임을 포기하고 현업으로 복귀한다. 새 위원장으로는 강윤성, 정덕봉, 문훈주, 현수철, 김정 등 5명의 후보가 입후보했다.

하나은행은 최호걸 위원장이 연임에 도전하는 가운데 5명의 후보가 추가로 입후보했다.

하나은행 내부에서는 최 위원장의 연임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가 흘러나온다. 최 위원장은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이 합병된 뒤 첫 통합 노조위원장을 지내면서 양행 출신 인사들의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의 노조위원장에는 김창렬, 박봉수, 정종해, 신영균, 최인범, 이강산 등 6명의 후보가 입후보했다. 이들은 각종 복지혜택을 주요 공약으로 내걸었다.

한국씨티은행에서는 진창근 위원장이 연임에 도전한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지금 본 기사에서
어려운 금융·경제 용어가 있었나요?

자세한 설명이나 쉬운 우리말로 개선이 필요한 어려운 용어를 보내주세요. 지면을 통해 쉬운 우리말과 사례로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한아란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금융 BEST CL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