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3.02.08(수)

기준금리 인상 유지에 전세시장 '빨간불'…"전셋값 하락 지속 전망"

기사입력 : 2022-11-29 10:50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사진=주현태 기자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최근 한국은행이 사상 처음으로 6번 연속 기준금리 인상을 이어가면서 전세대출이 크게 오르자 전세시장에 비상이 걸렸다. 세입자들이 전세를 기피하는 현상이 이어지면서 전세 물량이 넘쳐나고 있다.

현재 임대차 시장에 세입자를 찾지 못한 전세 물량이 넘쳐나고 있는 상황에서 올 연말 입주 물량까지 겹치면 전세시장 상황이 더 안 좋아질 것으로 점쳐진다.

29일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지난 25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은 5만2504건으로, 전달(4만6255건)보다 13.5%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의 경우 6만8215건으로 9.5%, 인천은 1만5324건으로 각각 10.2% 늘었다.

임대차 시장은 소화가 되지 않을 정도로 단기간 전세 물량이 늘어나다보니 집주인들이 전세가격을 낮추는 사례도 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 전국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 10월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지수 변동률은 -1.36%로 집계됐다. 이는 2008년 12월-1.50% 이후 13년10개월 만에 최대 낙폭이다.

신규 입주를 하는 아파트는 세입자를 구하지 못해 잔금을 치루지 못하고 입주를 하지 못 할 위기에 처했고, 기존 아파트는 전세 시세가 임대차 2법 시행 이전 수준으로 되돌아 가면서 전세금을 구하는 집주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가운데 12월에는 3만가구에 달하는 입주 물량이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역전세난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12월 전국 아파트 입주 예정 물량은 3만5211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2924가구)보다 54%(1만2287가구)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4만7386가구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다. 특히 수도권은 2만492가구로 확인됐다. 지역별로 경기도가 1만6246가구로 가장 많고, 12월 아파트 입주 물량 중 절반 정도를 차지한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전셋값 하락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입을 모은다.

안형준 전 건국대학교 건축대학 학장은 “최근 원자재 값도 오르고, 경기 침체가 지속되는 등 부동산시장의 전망이 좋지 못하다”며 “금리 인상기조가 상반기까지 유지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전세시장 위축이 지속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북구 한 공인중개사 대표도 “사실상 정부가 규제를 풀거나 완화를 한다고 해도 금리 인상 기조가 유지되는 이상 부동산 시장이 전년처럼 긍정적으로 돌아간다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이같은 현상은 내년까지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현태 기자 gun1313@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주현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