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9(금)

용산구, 제1·2금고 운영기관 '우리은행' 선정

기사입력 : 2022-10-07 16:28

(최종수정 2022-10-07 16:47)

일반·특별회계 및 기금 운영 전담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용산구청 전경./사진제공=용산구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박희영)가 내년부터 4년간 차기 제1·2금고 운영기관으로 우리은행을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했다.

구 금고 제안사는 신한은행, 우리은행 두 곳으로 용산구 금고지정 심의위원회는 참가은행의 제안서를 바탕으로 금융기관 신용도, 재무구조 안전성, 구민 이용 편의성, 금고업무 관리능력 등을 금고별 개별 평가한 결과 최고 득점을 획득한 우리은행을 우선지정 대상 금융기관으로 선정했다.

우리은행은 구와 최종 약정을 체결하고 내년 1월1일부터 2026년 12월31일까지 4년간 ▲세입금 수납 및 세출금 지급 ▲세입세출외현금의 수납 및 지급 ▲유가증권의 출납 및 보관 등 용산구의 일반회계와 특별회계 및 기금을 맡아 운영하게 된다.

박희영 용산구청장은 “7일 금고 선정결과를 구 홈페이지에 공고했다”며 “앞으로도 빈틈없는 금고 관리 업무를 통해 구 재정관리 안전성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현태 기자 gun1313@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주현태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