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8.14(일)

신한금융투자 “핌스, 목표가 하향… 전방시장 부진으로 실적 악화”

기사입력 : 2022-06-28 14:12

“중국 봉쇄령 등으로 인해 부진한 모습”

“다만, 국내 주요 고객사 공급 확대 중”

“OMM 시장 독보적 경쟁력 확보할 예정”

“향후 전방시장 회복 시기에 성장 전망”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유기 발광 표시장치 제조 업체 ‘핌스’(대표 김민용) 브랜드 로고./사진=핌스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신한금융투자(대표 이영창‧김상태)가 28일 유기 발광 표시장치 제조 업체 ‘핌스’(대표 김민용) 목표주가를 기존 3만5000원에서 2만1000원으로 40% 하향 조정했다. 전방시장 부진으로 실적이 악화했다고 분석했기 때문이다. 핌스의 전날 기준 종가는 1만4450원으로, 상승 여력은 45.3%다.

황성환 신한금융투자 책임연구원은 이날 관련 보고서를 통해 “핌스는 올해 1분기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령으로 주요 프로젝트가 지연됐다”며 “디스플레이 드라이버 구동 칩(DDI‧Display Driver IC) 공급 부족으로 전방 고객사 생산 차질이 생겼고, 신규 공장 이전에 따른 일회성 비용 영향까지 겹쳐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유기 발광 표시장치 제조 업체 ‘핌스’(대표 김민용) 분기별 영업 실적 추이 및 전망./자료=신한금융투자(대표 이영창‧김상태) 추정


다만, 황 책임연구원은 “현재 신규 공장인 남동공장으로 이전 및 생산 안정화가 완료된 상태”라며 “2분기 국내 주요 고객사 공급 물량이 크게 확대되고 있고, DDI 공급 문제도 점차 완화됨에 따라 세트 업체들의 주요 프로젝트도 재개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핌스는 신규 남동공장을 통해 글로벌 최초 오픈 메탈 마스크(OMM‧Open Metal Mask) 원스톱 생산기지를 구축했다. 올해 2분기 신규 고객으로부터 프레임 납품사로 선정돼 생산량을 늘려가는 중이다. 오는 3분기 내 코팅사업 테스트도 돌입할 예정이다. OMM 생산공정에 필요한 세정 역시 순차적으로 진행되고 있어 원스톱 솔루션을 통한 높은 원가경쟁력과 품질로 OMM 시장 내 독보적인 경쟁력을 확보하려 한다.

현재 OMM 시장은 마스크와 프레임이 일체화된 연구가 부재했다. 또한 마스크 업체와 프레임 업체가 사업 주체별로 각각 따로 있어 생산 과정에서 불량이 나오더라도 문제점을 찾기까지 과정이 어려운 상태였다. 코팅과 세정도 마찬가지다. 기존 패널 업체의 경우엔, OMM을 공급받기 위해 마스크, 프레임, 코팅, 세정 등 모두 다른 업체를 통해 진행하는 등 복잡한 워크플로(Workflow‧작업 환경)를 구축하고 있었다.

다만, 그는 악화한 전방 환경과 공장 이전에 따른 일회성 비용으로 연초 예상보다 실적 성장은 부진할 것이라 내다봤다. 황 연구원은 “핌스 마스크로 표준 공정인 중국 패널사향 물량은 꾸준히 공급되고 있으며, 2분기부터 국내 고객사향 물량도 크게 늘고 있다”며 “글로벌 최초 OMM 원스탑 솔루션을 통해 향후 전방 시장 회복 시기에 큰 폭 이익 성장세를 보여줄 것”이라 전망했다. 이에 12개월 선행(MF‧Month-Forward) 실적 추정치 조정을 반영해 목표가는 2만1000원으로 낮췄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임지윤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증권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