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12.01(목)

이복현 금감원장 “금융회사 건전성과 유동성 철저하게 관리·감독”

기사입력 : 2022-06-16 10:48

소비자 금융비용 부담 완화 방안 발굴 주문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제공=금융감독원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기준금리 0.75%p 인상하는 ‘자이언트 스텝’을 밟은 것과 관련해 금융회사의 건전성과 유동성을 철저하게 관리·감독하도록 당부했다.

이복현 원장은 16일 ‘금융시장 리스크점검회의’를 개최해 미국 FOMC 이후 국내외 금융시장 동향과 주요 리스크요인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복현 원장은 “국내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된 상황에서 과거 금융위기 사례와 달리 코로나19 장기화, 전쟁, 주요국의 긴축 정책 등에 따라 금리·물가상승이 상당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며 “대내외 충격을 흡수하고 자금중개기능을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금융회사의 건전성과 유동성을 철저하게 관리·감독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이복현 원장은 규제 혁신과 불공정한 금융거래 관행 개선을 통해 금융이용자들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할 수 있는 방안도 발굴하도록 주문했다.

이복현 원장은 이날 리스크점검회의에서 단기금융시장과 외화유동성, 부동산 금융, 취약계층 지원, 손실흡수능력 등을 중점 점검했다.

이복현 원장은 유동성 스트레스테스트 실시 결과를 토대로 유동성 부족 가능성이 높은 금융회사에 대해 선제적 유동성 확충을 지도하고, 최근 크게 늘어난 비은행업권 해외 대체투자와 PF대출, 부동산 채무보증 등 부동산 익스포져의 손실발생 가능성에 대비해 충분한 충당금 적립을 유도하도록 했다.

또한 환율 상승과 스왑베이시스 확대 등 외환 수급 여건이 악화되고 있어 ELS 마진콜 위험 등이 발생할 수 있는 취약 금융회사를 중심으로 외화유동성을 철저히 관리토록 유도하고, 가파른 금리 상승으로 어려움이 심화되는 자영업자 등에 대한 금융부담 완화 방안 모색과 금융회사의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지도하도록 주문했다.

금감원은 금융안정을 위한 조치들을 차질없이 이행하고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필요 시 금융위원회, 기획재정부 등 유관기관과 협조하여 적시성 있는 감독 대응을 모색할 예정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경제·시사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