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5.20(금)

롯데·신세계·현대·갤러리아百, 연초부터 승승장구… 신년세일 매출 51% 증가

기사입력 : 2022-01-17 16:05

(최종수정 2022-01-17 16:14)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롯데백화점 본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갤러리아백화점 웨스트점. / 사진제공 = 각 사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백화점 4사가 신년 정기 세일에서 자릿수 매출 신장률을 기록하며 기분 좋은 신호탄을 쏘았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영향으로 정기 세일을 진행하지 못한 기저효과와 명품·패션 수요 증가가 매출 신장에 영향을 미쳤다.

17 백화점 업계에 따르면 롯데·신세계·현대·갤러리아 백화점은 지난 2일부터 16일까지 진행된 정기세일에서 평균 51.3% 매출 신장률을 나타냈다.

가장 높은 매출 증가율을 기록한 곳은 신세계백화점(대표 손영식)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신년 정기세일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4.4% 늘었다. 남성 패션 매출이 78.8% 늘며 가장 증가폭을 보였고 이어서 명품(77.9%), 여성패션(55.1%) 순으로 신장했다.

롯대백화점(대표 정준호) 정기세일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3.6% 증가했다. 식품 매출 증가율이 96.6% 가장 높았고 이어서 명품을 포함한 해외패션 매출이 67% 증가했다. 신년 기대감이 반영되면서 화장품(54.2%) 남성스포츠(49.8%), 여성잡화(48.7%) 등의 매출도 폭으로 증가했다.

현대백화점(대표 김형닫기김형기사 모아보기) 세일 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53% 증가했다. 새해 맞이 운동 계획을 세우는 고객들이 늘면서 골프 매출이 131.2% 증가하며 가장 신장률을 보였고 이어 아웃도어도 127.1% 급신장했다. 이어 명품(78.1%) 여성패션(84.1%), 남성패션(86.7%) 매출이 증가했다.

갤러리아백화점(대표 김은수) 매출 신장률은 44% 기록했다. 명품 매출이 80% 증가하며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이어 가전·가구 40%, 화장품 32%, 남성의류 30%, 여성의류 25% 순이었다.

백화점 업계가 연초부터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한 것은 코로나19 따른 기저효과 영향으로 보인다. 지난해 백화점업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신년 세일을 건너 뛰었다.

신년을 맞아 외부 활동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 것도 실적 증가 배경이 됐다. 백화점 4 매출 증가율을 보면 명품·패션이 공통적으로 폭의 신장을 이뤘다.

백화점업계 관계자는지난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신년 정기세일을 하지 않아 기저효과가 발생했고 오랜 비대면 상황에 피로감을 느낀 고객들이 바깥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담아 명품·패션을 구매하면서 매출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말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홍지인 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유통·부동산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