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5.23(월)

상상인 계열 저축銀 ‘과감한’ 마케팅 전략으로 고객 인식 제고 효과

기사입력 : 2022-01-12 14:13

예상 뛰어넘는 고금리 특판 전략 눈길
‘주 4.5일’ 도입…임직원 워라밸 향상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이인섭 상상인저축은행 대표이사와 송기문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 대표이사(오른쪽). /사진제공=상상인금융그룹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상상인그룹 계열인 상상인저축은행과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이 상상을 뛰어넘는 고금리 특판으로 고객들의 인식을 제고하는 마케팅 전략을 펼치고 있다. 또한 임직원들의 워라밸을 향상시키고,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며 기업 인식 제고에도 나서고 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은 오는 31일까지 매일 선착순 777명에게 금리 연 7.0%의 적금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은 디지털 금융 플랫폼 ‘크크크’ 출범 100일을 맞아 ‘크크크 777 정기적금’을 선보이며 ‘크크크’ 앱과 ‘크크크 파킹통장 보통예금’에 가입한 고객을 대상으로 특판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상상인저축은행과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은 금리 최대 33.2%를 제공하는 등 수신상품 특판을 잇달아 진행하면서 고객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특판을 통해 디지털 플랫폼 ‘뱅뱅뱅’과 ‘크크크’ 가입자 수를 늘려나가고 있으며, 수신 잔고도 확대하고 있다.

앞서 상상인저축은행은 지난달 31일까지 ‘뱅뱅뱅’ 앱 내 추첨을 통해 332명에게 특판 상품 가입 기회를 제공했으며, 금리는 33.2% 정기적금 상품에는 32명에게 가입 기회를 제공했다. 또한 지난 9월에는 ‘뱅뱅뱅’과 ‘크크크’를 더해 11%의 연이율을 제공하는 ‘뱅뱅뱅 1+1=11% 정기적금’을 출시해 20일간 매일 선착순 1111명에게 혜택을 제공했다.

특히 상상인저축은행은 지난 2020년 7월 ‘뱅뱅뱅’을 출시한 이후 지난해 3분기 기준 총자산 2조513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7615억원 증가했으며, 총여신은 2조1451억원을 기록했다.

상상인저축은행과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은 각 ‘뱅뱅뱅’과 ‘크크크’를 출시해 듀얼 디지털 금융 플랫폼 체계를 구축했다. 상상인저축은행의 경우 2030세대 연령 비중이 기존 17%에서 ‘뱅뱅뱅’ 출시 이후 40%까지 확대되는 등 다양한 고객층을 확보하고 있으며 고객 수도 대폭 증가했다.

또한 상상인저축은행과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은 임직원들의 워라밸을 향상시키며 그룹 경영 이념인 ‘출근하고 싶은 회사’ 만들기에 본격 나섰다. 양사 모두 지난 3일부터 1년간 주 4.5일제 근무를 시범 운영해 정식 도입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상상인저축은행 관계자는 “상상인그룹의 그룹 경영 이념인 ‘출근하고 싶은 회사’ 만들기의 일환”이라며, “임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을 보장해 충분한 휴식과 자기계발을 돕고 나아가 개인과 회사 모두가 윈윈(Win-Win)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상상인저축은행과 상상인플러스저축은행은 ESG경영 일환으로 사회공헌 활동에도 앞장서고 있다. 양사는 지난해 지점 방문 고령·청각장애 고객을 위한 ‘소리를 보는 통로(소보로)’ 서비스를 출시했다. ‘소보로’ 서비스는 AI 기반 실시간 문자통역 서비스로, 창구 직원의 안내 음성이 전용 태블릿PC를 통해 실시간 문자 변환된다. 양사는 소보로 서비스 이용 만족도 등을 검토해 전반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상상인그룹은 임직원들과 함께 ‘걷기 프로젝트’ 캠페인도 진행했다. ‘걷기 프로젝트’로 가까운 층 계단 이용하기와 근거리 도보로 출퇴근하기, 원거리 대중교통으로 출퇴근하기 등을 진행했다. 두 달간 총 6억7300만보의 걸음을 달성했으며, 이산화탄소 배출 약 114톤을 감축해 소나무 1만7223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를 냈다.

상상이그룹은 탄소 저감 활동에 적극 앞장서고 있으며 지난 2018년부터는 ‘휠체어 사용 아동 이동성 향상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1700여 명의 휠체어 사용 아동에게 수동 맞춤 휠체어와 전동키트, 안전용품 등을 지원하고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