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nce 1992

대한민국 최고 금융경제지

닫기

2022.07.04(월)

효율성 챙긴 저축은행, 마이데이터 사업자 참여 저조…웰컴저축은행 ‘유일’

기사입력 : 2022-01-11 11:26

(최종수정 2022-01-13 11:28)

‘웰컴마이데이터’ 개시…대출상품비교 서비스 제공
일부 저축銀 사업자 제휴로 마이데이터 참여 고심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웰컴저축은행이 저축은행업계 최초로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개시했다. /사진제공=웰컴저축은행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지난 5일부터 표준 API 방식의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서비스가 전면 시행되면서 본허가를 받은 45개 금융사 중 33개사가 현재 참여하고 있다. 은행과 핀테크는 적극적으로 마이데이터 사업에 참여하는 가운데 보험과 저축은행은 상대적으로 저조한 참여율을 보이고 있다.

특히 저축은행 업권에서는 단일한 상품 구조로 마이데이터 활용도가 낮고 막대한 투자 비용이 필요한 만큼 투자 대비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판단으로 다른 업권 대비 낮은 관심도를 보이고 있다.

저축은행의 경우 웰컴저축은행이 유일하게 마이데이터 본허가를 받았으며, 동양저축은행만 지방저축은행 최초로 마이데이터 예비 허가를 받은 상황으로 향후 저축은행의 본허가 추가 신청은 다른 업권 대비 저조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웰컴저축은행은 지난 5일 저축은행 업계 최초로 마이데이터 서비스 ‘웰컴마이데이터’를 개시했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하는 플랫폼으로서 최적화된 생활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웰컴마이데이터의 목적”이라고 밝혔다.

‘웰컴마이데이터’는 맞춤형 부채관리 방안과 안심거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신용관리와 금융상품 추천 서비스 등을 순차적으로 제공해나갈 예정이다. 향후 정부지원금 안내와 통합부채증명서, 스마트돈모으기 등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지난해 대출중개업 라이선스를 획득한 웰컴저축은행은 ‘웰컴마이데이터’를 통해 대출상품비교 서비스도 제공한다. 고객이 보유한 자산을 기반으로 최저 금리와 최대한도의 맞춤대출 상품을 비교 추천한다. △웰컴저축은행 △JT저축은행 △키움저축은행 △HB저축은행 DB저축은행 △인성저축은행 △유진저축은행 △신한저축은행 등의 대출 상품을 비교할 수 있다.

동양저축은행은 지난달 마이데이터 예비허가를 받았으며 이달 중으로 본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동양저축은행은 중·저신용자 이용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마이데이터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으로 마이데이터 서비스 ‘머니볼’ 개발은 막바지 단계에 돌입했다.

현재 마이데이터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대다수 금융사가 그룹 계열사 간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지배구조를 지니고 있다. 웰컴저축은행도 캐피탈, 페이먼츠 등 웰컴금융그룹 계열사와의 시너지를 낼 수 있으며, 동양저축은행의 경우 신동해그룹 계열사로 시너지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웰컴저축은행의 경우 디지털·IT에 대해 집중 투자하며 저축은행 업권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내고 있다. 웰컴저축은행은 디지털금융그룹으로 사업을 전환한 그룹 사업 전략에 따라 마이데이터 사업에 대해 적극 참여하며 디지털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에 반해 디지털 인프라 구축 여력조차 부족해 저축은행중앙회 전산망을 사용하는 저축은행들은 마이데이터 사업에 대한 참여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판단이다. 저축은행 업권 내 회사 간 규모 차이가 큰 만큼, 많은 저축은행들은 비용과 인력 등 마이데이터 참여 요건 마련도 어려운 상황이다.

또한 예·적금과 대출 서비스로 이뤄진 심플한 사업 구조에서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신규 서비스 발굴도 어려워 다른 금융업권과 달리 마이데이터 참여 효율성이 떨어진다고 분석하고 있다.

대형사의 경우 마이데이터 사업이 초기인 만큼 상황을 지켜보고 마이데이터 본허가를 받는 것이 아닌 핀테크나 마이데이터 사업자와의 제휴를 통해 마이데이터 참여를 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할 것으로 보인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지난해 마이데이터 서비스 정보 제공자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으며 시범 서비스를 거쳐 지난 5일부터 데이터를 본격 제공하고 있다. 중앙회는 마이데이터 사업자로 참여하는 것이 아닌 마이데이터 사업의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데이터를 제공하기 위한 인프라를 구축했다.

중앙회는 저축은행 전산망을 사용하는 67개사를 대상으로 마이데이터 참여기관으로 일괄 연계하고 전산망을 사용하지 않는 11개사에 대해서는 개별 연계를 지원하며, 마이데이터 사업자와의 비즈니스 제휴 기반을 마련해나갈 예정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김경찬 기자기사 더보기

[관련기사]

2금융 BEST CLICK

오늘의 뉴스